팽현숙 "만삭에도 시댁 가서 요리, 최양락은 밤새 술 마셔"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0.09.28 07:19  |  조회 16447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 화면 캡처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 화면 캡처
개그우먼 팽현숙이 남편 최양락의 명절날 만행을 폭로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개그맨 부부들은 명절날 겪은 일화를 회상했다.

MC 박미선은 "명절 때마다 부부 싸움이 장난 아니다. 명절 후 이혼률이 진짜 높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에 개그우먼 김지혜는 자신이 명절날 겪은 서러웠던 일화를 공개했다.

김지혜는 "결혼하고 첫 명절에 시댁에서 밥을 하는데, 밥 양과 물 양을 제대로 맞히지 못 했다. 시누이가 그걸 보시고 '배식하니?'라고 농담했는데 가뜩이나 첫 명절이라 위축됐는데 상처가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이후 남편도 (내 편을 들어주긴 커녕) '누나는 농담이라고 한 것'이라며 '거기서 그렇게 반응하냐'고 해 더 상처를 받았다. 명절마다 위태위태했다"고 말했다.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 화면 캡처
/사진=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 화면 캡처
이에 팽현숙은 "그건 귀여운 것"이라며 최양락과의 일화를 공개했다.

팽현숙은 "내가 남편보고 결혼한 거지, 시댁과 결혼한 건 아니지 않나"라고 말하며 말문을 열었다.

팽현숙은 "내가 만삭이었다. 집에서 웬만하면 쉬라고 할 수 있는데 이 사람(최양락)은 꼭 저를(시댁으로) 끌고 간다"며 "며느리가 안 가면 누가 가냐고"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댁 가서 앉아 있으면 자기는 나가서 펜션 빌려서 밤새도록 술 마셨다. 나는 어머니랑 요리했다"고 폭로했다.

최양락은 "당신이 빠지면 집안 분위기가 이상해"라고 변명했지만 출연진들은 최양락을 향해 비난을 쏟아냈다.

팽현숙은 "이 미친 인간"이라며 유행어를 쏟아내 웃음을 자아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