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시카 vs 김혜수, 564만원 드레스 착용…"같은 옷 다른 느낌"

[스타 vs 스타] '발렌티노' 2020 F/W 컬렉션 드레스 착용한 가수 제시카와 배우 김혜수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0.10.26 01:05  |  조회 227560
/사진=더블유 코리아 인스타그램,워너브라더스 코리아 제공
/사진=더블유 코리아 인스타그램,워너브라더스 코리아 제공
가수 제시카와 배우 김혜수가 같은 드레스를 각자의 개성으로 소화했다.

지난 22일 더블유 매거진은 'LOVE YOUR W : 온택트 캠페인'에 참여한 제시카의 영상을 공개했다.

/사진=더블유 코리아, 제시카 인스타그램
/사진=더블유 코리아, 제시카 인스타그램
영상 속 제시카는 퍼프 소매가 돋보이는 블랙 롱 드레스를 입은 모습이다. 제시카는 깊게 파인 네크라인을 보정하고 화려한 다이아몬드 주얼리를 매치했다.

굵은 웨이브 헤어를 연출한 제시카는 타이트한 가죽 롱부츠를 신고 럭셔리한 스타일링을 완성했다.

제시카가 입은 드레스는 앞서 김혜수가 영화 '내가 죽던 날' 제작보고회에서 착용한 바 있다.

/사진=워너브라더스 코리아 제공 /편집=마아라 기자
/사진=워너브라더스 코리아 제공 /편집=마아라 기자
당시 김혜수는 드레스 안에 레이스 슬립을 레이어드해 깊게 파인 네크라인을 보완했다. 여기에 볼드한 이어링과 반지로 포인트를 더했다.

그는 골반은 달라붙고 아래로 퍼지는 모양의 핏 앤 플레어 드레스에 얇은 스트랩의 앵클 스트랩 슈즈를 신어 단아한 스타일링을 연출했다.


/사진=발렌티노 /편집=마아라 기자
/사진=발렌티노 /편집=마아라 기자
제시카와 김혜수가 착용한 드레스는 '발렌티노'의 2020 F/W 컬렉션 의상이다. 런웨이에서는 모델 이리나 샤크가 착용했다. 드레스의 가격은 564만원.

런웨이에서 이리나 샤크는 이너웨어를 생략하고 과감한 클리비지 룩을 연출했다. 한 손에 숄더백을 토트로 든 그는 첼시부츠를 착용해 드레스를 캐주얼하게 소화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