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지원 "탈의 장면 위해 55.6㎏까지 찌웠다…지금은 51㎏"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0.11.24 09:24  |  조회 1048
배우 엄지원/사진제공=CJ ENM
배우 엄지원/사진제공=CJ ENM

배우 엄지원이 탈의하는 장면을 위해 5㎏ 가까이 살을 찌웠다고 고백했다.

엄지원은 24일 오전 방송된 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엄지원은 자신이 출연중인 tvN 월화드라마 '산후조리원'의 산모 역할을 위해 체중을 증량했다고 밝혔다.

엄지원은 "극 중 탈의하는 한 신(Scene, 장면)이 있는데 그 한 신 때문에 살을 찌웠다"고 말했다.

엄지원은 "옷을 딱 벗었는데 살이 있고 이런 모습이 나와야 리얼할 것 같더라"며 "기본적으로는 마른 편이라 한 신 때문에 살을 찌웠고 튼살은 특수분장을 했다"고 고백했다.

엄지원이 "지금 51㎏이고, 그때는 55.6㎏까지 찌웠다"고 하자 DJ 장성규는 "그야말로 메소드"라며 "바로 살을 빼셨나"라고 물었다.

엄지원은 "원래 계획은 그랬다"며 "바로 (살을) 뺄 줄 알았는데 아니더라. 빠지는데 3~4개월 걸렸다"고 솔직하게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