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석 2차 사과 "강아지 파양 맞다, 잘못 인정…죄송"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1.01.27 23:05  |  조회 25722
/사진=배우 박은석 인스타그램
/사진=배우 박은석 인스타그램
배우 박은석이 소속사를 통해 반려동물 상습 파양 의혹에 전면 반박한 뒤에도 논란이 지속되자,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차 사과문을 게재하고 잘못을 인정했다.

27일 저녁 박은석은 "우선 그 어떤 말을 드리기 전에 이미 힘든 시기에 도움이 되지 못할 망정 또 다른 심려를 끼쳐드린 점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파양에 대해 부인하고 싶지 않다"며 "한 인생을 끝까지 책임지지 못한 것은 잘못된 일이 맞다. 잘못된 건 잘못 됐다고 인정하고 있다. 변명하고 싶지 않다"고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의 뜻을 밝혔다.

박은석은 "제 지인들이 아이들이 잘 살고 있다는 걸 보여주셨다"며 "그렇다고 해서 제 잘못이 없어지는 게 아니다. 끝까지 책임지지 못한 것에 대해 너무 안타깝고 스스로도 아픈 일"이라고 잘못을 인정했다.

그는 "이번 계기를 통해 또 다른 마음가짐이 생겼고 그 부분을 일깨워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를 드린다. 과거에 잘못한 부분 노력해서 더 나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은석은 "코멘트란은 열어 두겠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 어떠한 조언이라도 따끔하게 받고 싶다"며 다시 한번 오늘 일에 대해 고개숙여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배우 박은석이 22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SBS
배우 박은석이 22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SBS
앞서 박은석은 전날 온라인 커뮤니티에 한 누리꾼이 올린 글로 인해 반려동물 상습 파양 의혹에 휩싸였다.

해당 누리꾼은 "과거 여자친구가 마음에 안 들어 해 키우던 비글을 작은 개로 바꿨다고 무심하게 말하던 동창이 1인 가구 프로그램에 고양이 두 마리와 3개월된 강아지를 키우고 있다고 나왔다"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일은 노력의 결과에 대한 보상이지만 동물을 사랑하는 퍼포먼스는 안 했으면 좋겠다"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박은석은 지난 22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3개월 된 골든리트리버인 반려견 몰리, 스핑크스 고양이 두 마리와 함께 사는 일상을 공개한 바 있다.

위 글이 논란이 되면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과거 박은석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 반려동물을 올렸는데 프로그램엔 등장하지 않았다며 상습 파양 의혹이 번졌다.

/사진=박은석 인스타그램
/사진=박은석 인스타그램
이에 박은석은 논란이 불거진 다음 날인 27일 팬카페에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는 말과 함께 "누군지도 모르는 사람의 거짓 발언에 제가 해명을 해야 되는 이 상황이 당황스럽지만 결론은 다른 분들이 걱정을 하셔서 공식 입장 나갈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후너스 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내고 "제기되고 있는 반려동물 관련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박은석이 단체 숙소로 이사를 가게 되면서 푸들은 친척누나에게, 올드잉글리시십독은 마당이 넓은 집에, 고양이들은 지인의 집에 보내졌고 비글은 키운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또 '나 혼자 산다'에 나온 반려견 몰리는 애견숍이 아닌 가정 분양을 통해 입양이 이뤄졌다고도 강조했다.

한편 박은석은 연극, 뮤지컬 등 무대에서 활약하다 최근 인기리에 시즌1이 종영한 '펜트하우스'에서 로건리 역으로 열연해 인기를 모았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