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준 "택배기사가 본업…음식물 쓰레기 버려달라고 해 충격"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1.02.23 22:01  |  조회 1519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비디오스타' 태사자 김형준이 택배 기사 업무 도중 힘들었던 순간을 언급했다.

23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허경환 전진 김승현 김형준이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김형준은 "저는 방송일도 열심히 하지만 아직도 택배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다"고 근황을 밝혔다.

김형준은 "주위에서 '이슈되려고 잠깐 보여주기식이다' '방송하니까 택배기사 안 한다' 이런 말도 많았다"며 "이게 저의 본업이고 일주일에 한 번씩은 하고 있다"고 논란에 해명했다.

이어 김형준은 택배 업무 도중 기사들이 겪는 고충에 대해서 이야기했다.

그는 "가장 힘든 순간이 언제였냐고 묻는다면, 무거운 물건을 들고 올라가는 것도 힘들지만 고객이 음식물 쓰레기봉투를 주시면서 저에게 내려가는 길에 버려달라고 했다. 그때는 정말 정신적으로 힘들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형준은 "그때는 처음이니까 갖고 내려갔다. 정말 충격이 컸다.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어서 대처를 못 했다"며 "가끔 어떤 아파트는 화물 엘리베이터를 이용하라고 하는데 그럴 때마다 '나는 화물이 아닌데'라는 생각이 든다. 그런 것은 조금 없어졌으면 좋겠다"고 소신을 전했다.

그는 "물론 그런 분은 소수고 오히려 음료수도 주시고 상냥하고 친절하신 분이 훨씬 많다"고 덧붙였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