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진 "'♥류이서' 위해 목숨 걸 수 있어…명의 이전은 당연히 가능"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1.02.24 10:49  |  조회 1399
그룹 신화 전진/사진제공=MBC에브리원
그룹 신화 전진/사진제공=MBC에브리원
그룹 신화 전진이 아내 류이서를 위해 목숨도 내놓을 수 있다고 밝히며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서는 개그맨 허경환 친구로 전진, 김승현, 김형준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전진은 '결혼을 전파하고 다니냐'는 질문에 "평생 허하고 외롭게 살았다. 결혼하고 싹없어졌다. 좋은 사람과 함께 있으니까"라고 답했다.

이어 '결혼하고 뭐가 제일 좋냐'는 질문에 전진은 "저는 열심히 일하고 들어가서 (아내에게) 밥을 차려준다. 그걸 맛있게 먹는 아내 모습을 봤을 때"라고 답하며 아내 류이서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전진은 "사랑하는 사람이 뭔가 하는 걸 보기만 해도 기분 좋은 게 있다"며 아내 류이서가 밥만 먹어도 기분이 좋다고 말하며 '사랑꾼' 면모를 뽐냈다.

전진은 "마음의 힘이 되는 건 당연하고. 어떨 때는 엄마처럼 어떨 때는 친구처럼 어떨 때는 친동생처럼. 저를 위해서 항상 변화하는 사람 같다"며 아내 류이서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하기도 했다.

전진의 끝없는 아내 사랑에 MC 박나래가 "나는 내 아내 위해서 이것도 할 수 있다?"라고 묻자 전진은 곧바로 "정말 저는 목숨도 걸 수 있다. 배틀이 아니고 당연하지 않냐"고 답해 감탄을 자아냈다.

이를 지켜보던 기혼자 김승현이 고민하다 "명의를 다 아내 걸로 바꿀 수 있다"고 답하자 전진은 "저는 죽는다니까요. 명의는 당연한 거지"라고 받아쳤다.

김승현과 전진의 '아내 사랑'을 지켜보던 개그맨 허경환은 "명의 바꾸는 게 죽음만큼 힘들 수도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MC 김숙이 허경환에게 "(아내가 있다면 아내에게) 닭가슴살 사업 지분 다 넘길 수 있냐"고 묻자 허경환은 "사실 아내가 없다 보니까 주기가 싫네요"라고 솔직하게 답해 웃음을 안겼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