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연기 과외 '먹튀' 의혹…"연기는 안가르쳐주고…"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1.02.25 13:18  |  조회 23273
배우 김민재/사진=머니투데이 DB
배우 김민재/사진=머니투데이 DB
배우 김민재가 과외 '먹튀'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유퀴즈 배우 김민재 나의 먹튀 과외선생님. 사과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을 작성한 A씨는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을 보던 중 배우 김민재가 나왔다며 "영화에서도 보기 꺼려지는 얼굴을 겨우 피했나 했더니 이젠 예능에서 보게 되니 도저히 참을수가 없었다"며 "요즘 많은 분들이 용기내시는 것을 보며 저도 이렇게 용기내어 본다"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A씨는 2010년 연극영화과 진학을 준비하며 모 과외 알선 사이트를 통해 김민재를 알게 됐고, 20만원에 약 5회의 연기 과외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A씨는 "다니던 연기과를 그만두고 수도권에 있는 뮤지컬과를 희망했기에 간절하게, 없는 알바비 쪼개서 과외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A씨는 김민재가 본인에게 연기 과외를 할 마음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다른 선생님들처럼 독백을 하나 가져온다든지 자신이 갖고 있는 노하우로 신체훈련을 시킨다든지, 연기 연습에 대한 가르침이 있다든지, 수업이 이루어져야 하는데 (김민재가) 저에게는 그저 단 두 마디 뿐이었다"고 말했다.

A씨는 김민재가 "쌍커풀 수술은 꼭 해라", "살 좀 빼라" 단 두 마디만 했다고 폭로했다.

A씨에 따르면 김민재는 첫 미팅 당시 A씨와 함께 온 친구에게만 관심을 보였고, 오히려 친구에게 "예쁘장한데 니가 연기해볼 생각은 없냐?"며 관심을 보였다고 했다.

또한 김민재가 배우 황모씨, 송모씨와 친하다며 같이 노는 영상만 보여주고 친분 자랑만 늘어놓았다는 것이 A씨의 주장이다.

A씨는 "맨날 한예종(한국예술종합학교) 로비에 앉아 말만 들었다. (연기 과외) 5회도 다 채운 것이 아니다"라며 "약 2회, 자랑 타임을 늘어놓고는 점점 답장이 없어지더니 결국 잠수를 탔다"고 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A씨는 "메모하는 습관 덕분에 2010년에 기록한 다이어리로 용기를 낼 수 있었다"며 다이어리의 일부를 찍은 사진을 증거로 제시했다.

이어 "김민재 선생님, 저 2010년에 21살이었던 삼수생 김○○"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상처 받은 마음을 드러냈다.

A씨는 "선생님은 항상 인사처럼 제게 살 얘기만 하셔서 그때 받은 상처로 강박적으로 살도 많이 빼고 이름도 바꿨다"며 "21살에 50만원 겨우 버는데 거기에서 반 쪼개 20만원 드리던 가난한 어린 연기자 지망생한테 너무 가혹했단 생각은 안 드세요?"라고 말했다.

그는 또 "보고 싶은 영화가 있어도 선생님 때문에 거른 게 한 두 번이 아니다. 태어날 때부터 갖고 있던 배우라는 꿈도 거의 없어졌다"고 토로했다.

A씨는 자신의 폭로글에 대해 "파장이 있을지 없을지 모르겠지만 전 한 점 부끄럼이 없다"며 "휴대폰도 복구해서 더 큰 증거도 찾아놓겠다"고 예고하기도 했다.

끝으로 A씨는 "선생님께서 양심이 있으시다면, 이제라도 반성해주세요. 그래야 오래 사랑받아요"라고 말하며 글을 마쳤다.

배우 김민재가 출연한 '유 퀴즈 온 더 블럭' 경찰 특집 방송/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화면 캡처
배우 김민재가 출연한 '유 퀴즈 온 더 블럭' 경찰 특집 방송/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화면 캡처
한편 '먹튀' 논란에 휩싸인 김민재는 1979년생으로 올해 나이 43세인 배우로, 영화 '국제시장' '반도', 드라마 KBS2 '스파이' SBS '열혈사제', 예능 프로그램 '도시 경찰' 등에 출연했다.

김민재는 지난해 6월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 경찰 특집에 경찰 역할만 15번을 한 배우로 출연했다.

당시 방송에서 김민재는 한국예술종합학교(한예종)에 8수 만에 합격했다고 밝히며 한예종을 포함해 여러 학교에서 도강(몰래 수업을 듣는 것)을 했던 일화와 아내인 배우 최유라와의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