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 "전도연이 '하녀' 출연 반대…나도 더러워서 안한다 했다"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1.02.25 20:20  |  조회 444501
배우 윤여정 / 사진제공 =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배우 윤여정 / 사진제공 =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배우 윤여정이 영화 '하녀' 출연 당시 전도연이 자신의 캐스팅을 반대했었다고 밝혔다.

25일 SBS 웹예능 '문명특급'(이하 '문특') EP.173에는 영화 '미나리' 주연배우 윤여정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 재재는 윤여정이 출연한 영화 '하녀'를 언급했다.

윤여정은 "(전)도연이가 이 말 하면 나를 때리려고 할 텐데"라며 "당시 전도연이 내 출연을 반대했었다. 그래서 나도 '더러워서 안 한다' 했었다"고 말했다.

윤여정은 이후 전도연이 임상수 감독과 함께 자신의 집에 찾아왔다고 전했다.

윤여정은 "전도연이 그때 나랑 느낌이 너무 다를 것 같다고 생각했다더라. 영화에 열정 있는 그 마음이 더 마음에 들었다"며 오해를 풀었던 사연을 전했다.

한편 윤여정이 주연을 맡은 영화 '미나리'는 오는 3월3일 국내 개봉한다.

'미나리'는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으로 떠나온 한국 가족의 특별한 여정을 그린다.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및 미국배우조합상(SAG) 후보에 오르며 전 세계 74관왕 157개 노미네이트를 기록해 오스카 유력 후보작으로 예측되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