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조 섹시스타' 유혜리, 데뷔작 '파리 애마'…"아버지 분노 폭발"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1.02.26 00:30  |  조회 2308
/사진=MBN '알약방' 방송화면
/사진=MBN '알약방' 방송화면
원조 섹시스타 배우 유혜리가 순탄치 않았던 데뷔 시절을 회상했다.

25일 방송된 MBN '알약방'에서는 데뷔 34년 차 배우 유헤리가 등장했다.

이날 유혜리는 조카 부부를 집으로 초대했다. 유혜리의 조카는 뮤지컬 배우 최혜란이었다. 최혜란은 남편이자 유혜리의 조카사위인 최동혁씨와 함께 유혜리의 집을 찾았다.

유혜리는 1988년 영화 '파리 애마'로 화려하게 데뷔했다.

배우 생활의 시작이 마냥 순탄치만은 않았다는 유혜리는 "아버지 몰래 데뷔 했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이후 유혜리의 활동을 알게 된 아버지는 그의 책을 다 찢고 신발도 갖다 버렸다고. 유혜리는 "남동생이 내 편을 들어줬다. 삼촌들도 내 편을 들어줘서 배우 활동을 할 수 있었다"고 조카들에게 설명했다.

유혜리는 "(조카들이) '고모가 뭐 했어요'라며 궁금해하더라. 그래서 '이런 거 했었다. 이렇게 하다가 나도 연기자가 됐다. 너도 연기자가 꿈이니까 이렇게 하다 보면 좋은 일이 생길 거다'라는걸 알려주고 싶어 보여줬다"고 말했다.

한편 유혜리는 1964년생으로 나이 만 57세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