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일중, 1년에 차 7번 교체, 퇴직금도 몰래 썼다…"문제 남편"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1.03.02 22:12  |  조회 3172
/사진=SBS 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방송 화면 캡처
방송인 김원희가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일중을 '문제 남편'이라고 명명했다.

2일 방송된 SBS 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는 김일중이 특별 MC로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김원희는 "김일중 씨는 문제아"라며 그를 '문제 남편'이라고 명명했다.

김원희는 "김일중 씨는 1년에 차를 7번씩 바꾸고, 아내한테 출근한다고 거짓말 하고 당일치기로 여행을 갔다. 또 아내와 상의 없이 퇴직금을 정산 받아서 중간에 몰래 썼다"고 폭로했다.

이어 김원희는 "본인의 과오가 있기 때문에 남들에게 조언할 자격이 있다고 한다"고 말하며 웃었다.

김원희의 말에 김일중은 "문제 남편으로서 남자들의 편에서 웬만한 욕받이가 되어줄 수 있다"며 '언니한텐 말해도 돼'의 특별 MC로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그는 이어 "웬만한 건 내가 극복할 수 있으니 믿고 사연 보내 달라"고 당부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어 김일중을 두고 배우 현빈, 이병헌을 닮았다고 하자 김일중은 "준비하고 다니는 게 있다"며 현빈, 이병헌의 성대모사를 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