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 vs 모델, '3300만원대' 우아한 스커트 룩…"어디 거?"

[스타일 몇대몇] '디올' 2021 S/S 컬렉션 착용한 배우 서예지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1.04.03 01:00  |  조회 2169
/사진=아이필름 코퍼레이션-CJ CGV 제공, 디올
/사진=아이필름 코퍼레이션-CJ CGV 제공, 디올
배우 서예지가 우아한 레이디 라이크 룩을 선보였다.

지난 1일 서예지는 온라인으로 생중계된 영화 '내일의 기억'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사진=아이필름 코퍼레이션-CJ CGV 제공 /편집=마아라 기자
/사진=아이필름 코퍼레이션-CJ CGV 제공 /편집=마아라 기자
서예지는 소매와 네크라인이 스모크 처리된 블라우스에 플리츠 스커트를 착용했다. 가는 허리를 벨트로 강조한 서예지는 투명한 PVC 소재에 크리스털이 장식된 하이힐을 신고 세련된 스타일링을 연출했다.

잔머리 없이 깔끔하게 올려 묶은 헤어스타일의 서예지는 드롭 이어링으로 화사함을 더했다. 여기에 귀걸이와 같은 펜던트 디자인의 반지를 레이어드해 화려한 포인트를 완성했다.

/사진=디올 공식 홈페이지
/사진=디올 공식 홈페이지
이날 서예지가 선택한 옷과 주얼리는 '디올' 2021 S/S 컬렉션 제품이다. 런웨이 모델은 헤어밴드와 갈색 가죽의 벨트, 스트랩 샌들을 선택해 휴양지가 떠오르는 편안한 룩으로 완성했다. 모델은 여기에 컨버스 자수 토트백을 매치해 캐주얼한 느낌을 더했다.

서예지가 착용한 스커트는 550만원, 귀걸이는 880만원이다. 주얼리만 2220만원대를 착용했다.

여기에 '디올'의 셔츠, 벨트와 '크리스찬 루부탱'의 펌프스까지 합하면 서예지가 한 착장으로 코디한 패션템 가격은 대략 약 3300만원대다.
한편 서예지와 김강우가 주연을 맡은 영화 '내일의 기억'은 오는 21일 개봉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