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링 팀킴' 김은정 "갑질 폭로, 돈 때문?…선수생활 끝낼 각오"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1.04.14 09:36  |  조회 2175
/사진=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 방송화면
/사진=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 방송화면
여자 컬링 '팀킴'의 '안경선배' 김은정이 갑질 폭로와 관련한 의혹들을 언급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예능프로그램 '노는 언니'에는 여자 컬링 국가대표 팀킴이 출연했다.

'팀킴'은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딴 이후 지도자의 갑질을 폭로해 충격을 안겼다. 최근에는 경상북도체육회와 계약 종료 후 강릉 시청에 입단해 새로운 출발을 알렸다.

김은정은 "의성 컬링장에서 훈련을 받으면서 성장했다. 저희가 조금 힘든 상황이 있었다"며 "강릉에서 새로운 출발을 시작하게 됐다"라고 강릉으로 이적한 근황을 전했다.

팀킴은 10년간 함께 했던 팀을 떠나 이적한 것에 대해 "아직도 재판 중이라 조심스럽다"며 "안 좋은 문제를 운동하는 내내 안고 지냈다"고 설명했다.

김은정은 "은메달 수상 후에도 부당한 대우가 이어졌다. 나아지지 않는 상황이라 이 사실을 알리고자 했다"며 "우리가 안 되더라도 설령 선수 생활이 끝나더라도 한 번 얘기해보자고 결심했다"고 말했다.

이어 "여기서 이 상황을 피하면 결국 우리 이후에 우리 같은 선수들이 또 생겨나고, 후배들이 핍박 받으며 운동해야할 거 같았다"며 "단순 이적으로는 부조리한 현실의 대물림이 될 수 있어 얘기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김선영 역시 "이 상황을 바꿔보자는 생각이 컸다"며 "그때 '돈 때문에 저러는 거다' '올림픽 끝나니 터트린다' '배신했다'는 오해들이 난무했다"고 힘겨웠던 당시를 회상했다.

김은정은 "응원해 주시는 분들을 위해서라도 더 열심히 하고, 베이징 동계 올림픽가서도 즐기면서 행복하게 컬링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박세리는 "이루고자 하는 꿈은 충분히 이룰 거라고 본다. 목표가 있으면 목표에 도달하는 게 선수다"며 아낌없는 응원을 보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