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성제 투약' 日배우, 이번엔 아내 폭행 "식탁에 머리 내리쳐"

시미즈 아키라 아들 시미즈 료타로, 가정폭력 혐의 체포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1.04.16 14:02  |  조회 3403
/사진=일본 니칸 스포츠 트위터 캡처
/사진=일본 니칸 스포츠 트위터 캡처
일본 유명 개그맨 시미즈 아키라의 셋째 아들인 배우 시미즈 료타로(32)가 가정폭력 혐의로 체포됐다.

16일 일본 매체 야후재팬, 후지TV, 니칸스포츠 등은 "지난 15일 시미즈 료타로가 경찰에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시미즈 료타로는 지난 9일 저녁 6시45분께 집에서 아내와 말다툼을 하던 중 머리채를 잡아 식탁에 내리쳐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는다. 아내는 전치 1주의 부상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사건은 지난 12일 아내가 경찰에 신고하면서 알려졌고 조사 중 시미즈 료타로는 "부부 싸움으로 말다툼을 하다가 마리카락을 잡아 넘어뜨렸다"고 폭행 혐의를 인정했다. 하지만 "식탁이 아닌 소파에 넘어뜨렸다"고 일부 부인했다.

시미즈 료타로의 아버지 시미즈 아키라는 15일 언론사에 팩스로 사과문을 보내고 "아버지로서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하고 있다"며 "료타로의 아내와 가족 등에 피해를 끼쳤다. 료타로가 성심성의껏 죗값을 치르기 바란다"고 입장을 밝혔다.

시미즈 료타로는 배우로 활동하다 2017년 각성제 투약 혐의로 체포돼 집행유예 판결을 받고 연예계를 떠났다.

그는 최근까지 운송업에 종사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아내는 각성제 투약 사건 후에도 곁에 남아 갱생을 도운 것으로 밝혀져 이번 폭행 사건을 더욱 안타깝게 하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