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구혜선 그림 비판한 이규원에 "작가님 작품도 후지다"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1.05.14 16:57  |  조회 2110
배우 구혜선, 진중권 전 교수 /사진=배우 구혜선 인스타그램, 뉴스1
배우 구혜선, 진중권 전 교수 /사진=배우 구혜선 인스타그램, 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배우 구혜선의 그림을 혹평한 홍대 이작가(이규원)를 비판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지난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구혜선과 홍대 이작가 기사를 공유하고 "근데 이규원 작가님 작품도 콘셉트가 후지다"고 적었다.

진중권 전 교수는 "누가 그리든 좋아하는 사람이 있으면 된 거다. 좋아하는 그림은 돈 주고 살 수도 있는 문제. 팔리는 작품이 꼭 훌륭한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안 팔리는 작품이 꼭 훌륭한 것도 아니다"고 소신을 밝혔다.

이어 "연예인들 작품 활동이 작가들에게 해가 되는 것도 아니고. 도대체 왜들 거기서 박탈감을 느낀다고 하는 건지. 그림 산 이들이 그저 연예인이 그린 거라 해서 산 것이라면, 어차피 그 사람들 작가들 작품은 안 살 거다"며 "대한민국이 신분제 사회도 아니고, 꼭 홍대 나와야 작가 자격이 생기나"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홍대 이작가 /사진=팟캐스트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 방송화면
홍대 이작가 /사진=팟캐스트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 방송화면
앞서 홍대 이작가는 6일 방송된 팟캐스트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출연해 조영남 하정우 구혜선 솔비 등 연예인 화가들의 작품을 언급했다. 홍대 이작가는 홍익대학교에서 박사 학위를 받은 후 영남대 회화과 객원교수로 강단에 서고 있다.

당시 방송에서 홍대 이작가는 "구혜선은 말할 가치가 없다. 구혜선이 미술 작가도 하고 영화감독도 하고 글 쓰는 작가도 하고 하지만 적어도 미술 하나만 봤을 땐 뭐 하나 제대로 하는 게 없다"며 비난했다.

이어 "개인적인 바람으론 감독도 안 하고 배우만 했으면 좋겠다"며 "홍대 앞 취미 미술학원 수강생 정도다. 백화점 문화센터에서 수업을 듣는 수강생 정도 수준이고, 백화점 전시할 정도는 아니다"고 혹평했다.

이와 관련해 11일 구혜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홍대 이작가님 덕분에 제 글미을 다시 소개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말했다.

12일에는 "그동안 작업한 섬세화의 총 판매수익 2억4000만원은 소아암 병동, 백혈병 환우회, 코로나19 희망브리지 등등에 기부됐다"며 "제 예술의 당당함은 마음을 나누는 것에 있다는 것을 먼저 전해드리고 싶다. 세상 만물과 더불어 모든 이의 인생이 예술로 표현될 수 있으며, 마음먹은 모두가 예술가가 될 수 있는 시대에 살고 있는 우리들을 응원한다"고 덧붙였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