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초임 "한정수, 내 첫 남자…주변 여자만 4000명 이라더라" 폭로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1.05.18 22:18  |  조회 847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비디오스타' 배우 한정수와 한초임이 '썸과 쌈'을 오갔다.

18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서는 '남사친 여사친 특집, 썸과 쌈 사이'로 꾸며져 한정수, 한초임, 김희정, 이태빈이 출연해 우정을 자랑했다.

이날 한정수는 절친 한초임과 18살 나이 차이를 극복한 우정으로 눈길을 끌었다.

한초임은 "한정수가 첫 남자?"라는 물음에 "20살 때 처음 알게 된 남자 연예인이다. 압구정에 볼링장이 있다. 아지트로 드나들었는데 그때 친해졌다"고 밝혔다.

그는 한정수가 거짓말로 나이를 속여 10살 차이로 알고 있었다며 한정수 지인을 통해 나중에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한초임은 "한정수 주변에 여자가 진짜 많았다. (주변에 여자가) 4000명이라고 했다"며 "밥을 많이 사줬다. 당시 한정수가 남자답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마음이 조금은 있었다"고 말해 MC들을 놀라게 했다.

한정수는 한초임에 대해 "힘도, 의리도 있는 친구다. 여사친이라기보다 친한 동생"이라고 전했다. 두 사람은 서로가 자신의 주변을 기웃거렸다고 폭로하며 엇갈린 주장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