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준형 "맨날 인스턴트 먹는 애? 방시혁인데" 뜻밖의 폭로 '깜짝'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1.06.15 13:10  |  조회 1237
그룹 god 박준형/사진=머니투데이 DB
그룹 god 박준형/사진=머니투데이 DB
가수 KCM이 새 친구 등장을 예고한 가운데, 그룹 god의 박준형이 난데 없이 방시혁 하이브 대표이사를 언급해 웃음을 안겼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안 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17년 친구 박준형과 KCM의 지리산 자연 적응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KCM은 박준형과 함께 자연인의 안내로 어마어마한 머위 밭에 들른데 이어 약용식물인 당귀 '먹방'을 선보였다.

쓴 당귀 맛에 놀란 KCM은 박준형을 속이기로 했고, 박준형은 '맛있다'는 KCM의 말에 당귀를 입에 넣고는 당귀의 쓴 맛에 깜짝 놀랐다.

KCM은 또 장난을 쳤고 김태우는 "저러다 한대 맞는다"며 고개를 저었다.

이어 KCM은 자연인에게 "KCM이 감칠맛의 약자다. 오늘 감칠맛이 뭔지 보여드리겠다"고 높은 텐션으로 호언장담을 했다.

이에 이를 지켜보던 god 김태우는 "나도 뭔가 하이텐션이 되고 싶을 때 쟤를 봤지, 조용하고 싶을 때는 안 봤던 것 같다. 요즘 방송을 많이 하니까 허세가 더 심해졌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KCM은 또 "매일 인스턴트만 먹고 비리비리한 친구가 하나 있다. 그 친구를 오늘 불렀다"고 했고, 이에 박준형은 "맨날 인스턴트만 먹는 애는 방시혁인데"라며 "걔는 비리비리하지 않은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준형의 갑작스러운 방시혁 소환에 KCM은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KCM은 이내 "그게 아니고 인스턴트만 먹고 힘들다고 하는 친구가 하나 있다"며 "자연을 맛보게 해주고 싶어서 불렀다. 그친구가 곧 온다"고 밝혔다.

이어 "그 친구한테 저녁부터는 일도 시키고, 저녁도 해 먹으면 된다. 그런데 여기 전화가 안 돼서 찾을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KCM이 새 친구 방문을 예고한 가운데, 자연인과 KCM, 박준형은 된장찌개 재료를 찾기 위해 나섰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