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아시아 가수 최초 '2021 AMA' 대상…"아미 덕분"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1.11.22 13:32  |  조회 2706
그룹 방탄소년단(BTS) /사진=AFPForum=뉴스1
그룹 방탄소년단(BTS) /사진=AFPForum=뉴스1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아시아 가수 최초로 '2021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이하 2021 AMA)에서 대상을 받았다.

22일(한국시간) 방탄소년단은 미국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극장에서 열린 2021 AMA에 참여했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시상식의 대상 격인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Artist of the Year)를 받아 큰 환호를 받았다.

해당 부문에는 방탄소년단과 함께 테일러 스위프트, 아리아나 그란데, 올리비아 로드리고, 드레이크, 위켄드 등 쟁쟁한 후보가 오른 바 있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페이보릿 팝송 △페이보릿 팝 듀오/그룹 부문까지 수상하며 3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대상을 탄 직후 무대에 오른 RM은 "어떤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 놀라운 아티스트들과 함께 무대에 오를 수 있는 것만으로 영광인데 'AMA'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RM은 "4년 전 'AMA'에서 'DNA'로 미국 데뷔 무대를 했다.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를 받게 될 줄 몰랐다. 모든 게 아미 덕분이다. 감사하다"며 "음악에 대한 사랑으로 똘똘 뭉쳐 여기까지 왔다. 이 모든 건 기적이기 때문에 절대 당연히 여기지 않겠다. 영광을 여러분께 돌린다"고 덧붙였다.

정국은 "우리 음악으로 행복을 드리고 싶었다. 이 상은 우리가 열게 될 새로운 챕터의 시작이다. 몇 년 전부터 매 순간이 소중하다는 것을 배웠다"며 또 다른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날 2021 AMA에서 방탄소년단은 콜드플레이와 'My Universe'(마이 유니버스) 합동 무대를 펼쳤다. 페이보릿 팝송을 수상한 'Butter'(버터) 무대도 이었다. 당초 방탄소년단은 피처링에 참여한 래퍼 메건 디 스탤리언과 함께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었으나 메건 디 스탤리언이 개인 사정으로 불참해 단독 무대를 꾸몄다.

방탄소년단은 2018년부터 올해까지 4년 연속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 수상 기록을 썼다. 2018년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를 시작으로, 2019년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와 '페이보릿 팝 듀오/그룹', '투어 오브 더 이어'를, 지난해에는 '페이보릿 팝 듀오/그룹'과 '페이보릿 소셜 아티스트' 부문을 수상했다. 특히 방탄소년단은 후보에 올랐던 부문에서 모두 수상에 성공하는 역사를 썼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오는 27일과 28일, 12월 1일과 2일에 미국 로스앤젤레스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LA' 오프라인 공연을 개최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