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세' 킴 카다시안, 아찔한 끈 비키니 룩…탄탄한 볼륨 '감탄'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2.01.21 23:11  |  조회 12538
/사진=킴 카다시안 인스타그램
/사진=킴 카다시안 인스타그램
할리우드 TV스타 겸 패션뷰티 사업가 킴 카다시안이 아찔한 비키니 자태를 자랑했다.

지난 20일(한국시간) 킴 카다시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Beach party"라는 글과 함께 사진 두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킴 카다시안은 해변의 모래사장에서 비키니 차림으로 태닝을 즐기는 모습이다. 넘칠듯한 볼륨이 드러나는 검정 끈 비키니를 입은 킴 카다시안은 아이 둘을 낳은 엄마임을 믿기 어려운 탄력 몸매와 잘록한 허리를 자랑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볼캡과 선글라스를 쓴 카다시안은 모래사장에 누워 섹시한 포즈를 취하기도 했다.

한편 킴 카다시안은 공개 열애 중임을 밝힌 13살 연하의 코미디언 피트 데이비슨과 바하마로 휴가를 떠난 것으로 보인다. 2014년 결혼한 가수 카니예 웨스트(예)와 지난해 2월부터 이혼 소송 중임을 밝힌 킴 카다시안은 최근 피트 데이비슨과의 열애를 인정했다. 킴은 카니예와의 슬하에 아들과 딸을 낳았으며, 대리모를 통해 셋째 딸과 넷째 아들을 두고 있다.

카니예 웨스트는 배우 줄리아 폭스와 로맨스를 즐기면서도 킴 카다시안에게 돌아와달라고 애원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는 킴 카다시안 집 건너편에 450만달러(한화 약 54억원) 상당의 주택을 매입하는 등 킴 카다시안 곁을 떠나지 않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