켄달 제너, 설원서 끈 비키니 입고 엄청난 털부츠…"위는 안 춥나"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2.01.22 01:01  |  조회 34927
모델 켄달 제너 /사진=켄달 제너 인스타그램
모델 켄달 제너 /사진=켄달 제너 인스타그램
모델 켄달 제너가 아찔한 비키니 패션을 선보였다. 다만 장소는 눈이 가득 쌓인 설원이다.

지난 21일(한국시간) 켄달 제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얼음 목욕"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켄달 제너는 눈이 가득 쌓인 설원 위에서 검은색 끈 비키니를 입은 모습이다. 가슴선과 골반 라인이 다 드러나는 아찔한 초소형 비키니를 입은 켄달 제너는 매트릭스 선글라스를 쓰고 눈밭을 뛰어다니며 즐거워하는 모습이다.

/사진=켄달 제너 인스타그램
/사진=켄달 제너 인스타그램
특히 켄달 제너는 과감한 노출 패션에 풍성한 퍼 부츠를 레이어드하고 독특한 겨울 룩을 완성했다. 켄달 제너의 개성 넘치는 일상 패션인지 화보 촬영 중인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안 추워요?" "내 겨울 패션이랑 너무 다르네" "역시 킴 패밀리" 등의 댓글을 달았다.

한편 켄달 제너는 미국 리얼리티쇼인 '카다시안 따라잡기'에 온 가족이 출연하며 화제가 된 인물이다. 이부 언니는 패션뷰티 사업가 킴 카다시안, 동생은 뷰티 사업으로 최연소 억만장자 반열에 오른 카일리 제너다.

켄달 제너는 모델로 활동하며 자신의 데킬라 브랜드를 론칭하는 등 사업가로서의 면모도 보이고 있다. 켄달 제너가 2020년 출시한 데킬라는 2020년 세계 최고의 레포사도 상과 동메달을 수상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