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연 댕기머리, 뷰티풀" 美 패션지도 '감탄'…韓 전통 알렸다

SAG 시상식서 "韓 전통 댕기" 알린 정호연…中 '한복공정' 향한 우아한 일침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2.02.28 12:55  |  조회 5017
모델 겸 배우 정호연/사진=AFP/뉴스1
모델 겸 배우 정호연/사진=AFP/뉴스1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의 모델 겸 배우 정호연이 미국 배우조합상(SAG) 레드카펫에 올랐다.

정호연은 2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타모니카에서 진행된 제28회 미국 배우조합상(SAG)에 '오징어 게임'에 함께 출연한 배우 이정재, 박해수, 김주령과 함께 참석했다.

이날 시상식에서 정호연은 '오징어 게임'으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으며, 이정재는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뿐만 아니라 '오징어 게임'은 한국 드라마 최초로 TV시리즈 최우수 스턴트 앙상블상을 받았으며 대상 격인 앙상블상 후보에도 올랐다.

모델 겸 배우 정호연/사진=AFP/뉴스1
모델 겸 배우 정호연/사진=AFP/뉴스1
이날 정호연은 반짝이는 크리스탈과 은구슬을 손으로 수놓아 완성한 화려한 블랙 실크 드레스를 입고 등장했다. 화려한 다이아몬드 귀걸이와 반지를 착용해 럭셔리한 룩을 완성했다.

이날 정호연이 걸친 의상과 주얼리는 모두 그가 앰버서더로 활동하고 있는 '루이 비통'(Louis Vuitton)의 제품이다.

정호연은 단추로 여미는 형태의 드레스 앞부분을 과감히 젖혀 앞트임 드레스처럼 연출해 늘씬한 각선미를 드러냈다.

모델 겸 배우 정호연/사진=AFP/뉴스1
모델 겸 배우 정호연/사진=AFP/뉴스1
정호연은 5:5 가르마에 긴 머리를 하나로 촘촘히 땋아내린 헤어스타일을 연출했다. 땋아내린 머리 끝에는 드레스와 같은 디자인의 댕기를 묶어 댕기머리를 완성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정호연은 댕기가 잘 드러나는 포즈를 취하며 한국 전통 스타일을 뽐냈다.



"韓 전통 댕기" 알린 정호연…中 '한복공정' 향한 우아한 일침


모델 겸 배우 정호연이 한국 전통 머리 장식인 '댕기'에 대해 설명하는 모습. /사진=E! Red Carpet & Award Shows 유튜브 영상 캡처
모델 겸 배우 정호연이 한국 전통 머리 장식인 '댕기'에 대해 설명하는 모습. /사진=E! Red Carpet & Award Shows 유튜브 영상 캡처
정호연은 미국 연예 매체 'E!'와의 인터뷰에서 "루이 비통 드레스를 입었다"고 밝히며 "여기에 나는 한국의 전통적인 요소를 더하고 싶었다. 그래서 한국 머리 장식 '댕기'를 만들어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에 E! 라이브 진행을 맡은 MC 저스틴 실베스터는 "너무 아름답다. 나도 하나 갖고싶다"며 정호연의 댕기머리에 감탄했다.

/사진=패션 매거진 '보그'(Vogue) 홈페이지 캡처
/사진=패션 매거진 '보그'(Vogue) 홈페이지 캡처
미국 패션지 '보그' 역시 "정호연의 SAG 어워드 머리 리본 장식은 의미가 깊다"며 정호연의 헤어스타일에 주목했다.

이날 보그는 "정호연의 패션에서 가장 아름다운 디테일은 드레스 자체가 아니라 묶은 머리를 장식한 헤어 장식이다. 이는 수세기 동안 땋은 머리를 장식하는 데 사용된 액세서리인 한국의 전통적인 댕기 머리띠에서 영감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고 전했다.

정호연이 세계적인 영화 시상식에서 댕기머리를 선보이며 이것이 한국 고유의 문화임을 강조한 것은 최근 불거진 중국의 '한복공정'에 대한 메시지로 해석된다. 패션을 활용해 한국 문화를 알린, 우아한 일침이다.

앞서 지난 4일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는 중국 56개 소수 민족 대표 중 한 명이 분홍색 치마와 흰색 저고리를 입고 댕기머리를 한 모습으로 등장해 논란이 일었다.

한편 미국배우조합상(SAG)은 미국 배우 조합이 주최하는 시상식이다. 영화와 TV에서 활약하고 있는 미국 내 모든 배우들이 동료 배우들을 대상으로 상을 주는 시상식으로 권위를 인정받고 있다.

'오징어 게임'으로 남녀주연상, TV시리즈 부문 스턴트 앙상블상을 수상한 '오징어 게임'은 배우조합상 최고 영예인 앙상블상을 놓고 훌루의 '시녀 이야기', 애플 TV+ '더 모닝 쇼', HBO '석세션', 파라마운트 네트워크의 '옐로스톤' 등과 겨룬다.

'오징어게임'이 2020년 비영어권 영화 최초로 앙상블상을 받은 '기생충'과 지난해 한국 배우 최초로 영화 부문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미나리'의 윤여정에 이어 새 기록을 써나가고 있어 전세계적인 주목을 받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