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군 간부식당의 전설?…"재밌어서 휴가도 안 나갔다"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2.06.16 21:47  |  조회 1047
/사진=tvN '백패커'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백패커' 방송 화면 캡처
요리연구가 겸 사업가 백종원이 과거 '전설의 취사장교'라 불리는 이유를 설명했다.

16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백패커'에서는 일일 취사병이 돼 군부대 식사 300인분을 책임지게 된 백종원, 오대환, 안보현, 딘딘의 모습이 그려졌다.

군부대로부터 의뢰를 받은 가운데, 백종원은 과거 군 간부식당에서 복무했던 이야기를 털어놨다. 제작진에게 "'초심'이 언제냐"는 질문을 받으면서다.

백종원은 "부식을 사서 그거로 식단을 짜고 음식을 해서 제공을 했다. 나는 간부식당을 운영했던 사람이었다. 간부식당을 하게 된 건 나 먹으려고 한 거다. 내가 굳이 식당을 맡겠다고 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그는 "너무 재미있어서 (복무 기간) 1년 남겨 놓고는 휴가도 안 갔다"며 "간부 식당에서 매일 새로운 메뉴 배우지, 내가 생각한 대로 해서 점점 식단은 좋아지지, 간부들마다 다 맛있다고 하지 너무 재미있었다"고 신바람 나게 일했던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아, 기름을 이렇게 하니까 훨씬 맛있구나'라며 그걸 좋아하니까 음식 실력이 늘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마지막날엔 휴가가 아니라 외박도 안 나갔다. 마지막날까지 채우고 (전역) 신고하고 제대했다. 그러니까 (나를) 전설이라고 하지 않냐"고 자랑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