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치스러웠다"…딘딘, 속옷 바람으로 신현빈과 마주친 사연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2.07.28 09:07  |  조회 1012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가수 딘딘이 속옷 차림으로 배우 신현빈과 마주친 사연을 털어놨다.

지난 2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가족끼리 왜 일해?' 특집으로 꾸며져 방송인 사유리, 모델 이현이, 가수 딘딘, 그리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딘딘은 7살, 5살 나이 터울이 나는 두 누나와 가수 W.H.I.T.E (유영석)의 노래 '네모의 꿈'에 얽힌 이야기를 꺼냈다.

딘딘은 "어렸을 때 누나들이 '네모의 꿈' 노래를 틀고 '네모의 꿈' 놀이를 하자고 했다. 음량을 최대치로 키우면 방에서 나오는 소리가 밖으로 안 새지 않나. 누나가 둘이니까 큰누나가 제 팔을 결박했고 작은 누나는 다리를 잡고 날 때렸다. 제가 까불어서 그렇게 때렸다"고 떠올렸다.

이어 딘딘은 "성인이 되고는 그럴 일이 없지 않나. 어느날 라디오를 진행하는데 '네모의 꿈'을 듣고 소름이 쫙 돋았다. 잊고 있었던 '네모의 방' 기억이 돌아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이야기를 했더니 사람들이 '네모라이팅'(네모의 꿈+가스라이팅)이라고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딘딘은 "큰누나가 이번에 교수가 됐는데 이 이야기를 안 했으면 좋겠다고 하더라. 근데 작은 누나는 인정했다. 큰누나는 끝까지 부인하더라. 가해자는 모른다"고 덧붙여 폭소를 안겼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딘딘은 어린 시절 누나들의 폭행을 배우 신현빈이 목격했다며 그와 얽힌 이야기도 털어놨다.

딘딘은 "배우 신현빈씨가 작은 누나와 초등학교 때부터 친구"라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그는 "현빈이 누나가 집에 오면 내가 맞는 걸 다 봤다"며 "내가 방송에서 얘기를 하면 이걸 증언해줄 사람이 없었는데 현빈 누나가 웹 예능 '문명특급'에 출연해서 그걸 봤다고 얘기해줬다. 그래서 내 결백이 증명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맞을 때 현빈 누나가 있었던 걸 기억한다. 현빈 누나는 예쁘고 말수가 적었다. 누나들이 나를 때리면 '하지마~'라고 말해줬다"고 덧붙였다.

딘딘은 또 "스무살 때 술을 많이 마시고 아침에 물 마시러 정수기에 가고 있는데 거실에서 뭔가 반짝반짝하더라. '빛이 들어오나?' 하고 봤는데 현빈 누나가 있었다"며 또 다른 일화를 전했다.

이어 그는 "그때 만취였던 내가 속옷만 입고 나갔는데 누나가 있으니까 너무 수치스러웠다. 그래서 쑥스러워서 방에 들어가서 그 누나가 나갈 때까지 2시간 동안 못 나갔다. 얼마 전에 누나와 그 이야기를 했는데 기억을 못 하더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