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조 이어 비욘세도 '뭇매'…장애인 단체 폭발한 가사 뭐길래

美 가수 리조, 같은 단어 쓴 가사 수정…한 달만에 비욘세가 또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2.08.02 11:26  |  조회 1457
팝 가수 비욘세./AFPBBNews=뉴스1
팝 가수 비욘세./AFPBBNews=뉴스1

팝 가수 비욘세가 새 앨범 수록곡 가사에 장애인 비하 표현을 사용해 비난을 받자 수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비욘세는 지난달 29일(이하 현지시간) 7번째 정규앨범 '르네상스'(RENAISSANCE)'를 발매했다.

6년 만에 새 앨범으로 돌아온 비욘세는 래퍼 드레이크와 함께 만든 앨범 수록곡 'Heated'의 "Spazzin' on that ass, spazz on that ass"라는 가사로 입방아에 올랐다.

가사에 사용된 'Spaz'(스파즈)라는 단어는 뇌성마비의 한 형태로 다리나 팔에 운동 장애를 일으키는 경직성 마비를 비하하는 표현이다. 저능아라는 속어로도 사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장애 인권 운동가들의 비판이 거세지자 1일 비욘세 측은 "의도적으로 사용된 단어는 아니다"라며 "가사를 수정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팝 가수 리조./AFPBBNews=뉴스1
팝 가수 리조./AFPBBNews=뉴스1

문제가 된 단어는 앞서 팝 가수 리조가 지난 6월 선보인 곡 'GRRRLS'에서 사용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당시 호주 작가이자 장애인권활동가인 한나 디비니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내가 가진 장애인 뇌성마비는 말 그대로 '경직성 마비'로 분류된다. 경직은 다리가 끝없이 조이는 고통을 뜻한다"며 "리조의 신곡은 나를 매우 화나게 하고 슬프게 만든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스파즈'는 기절한다, 미쳤다는 뜻이 아니다. 비하하는 표현이다. 지금은 2022년이다. 더 나아져야 하지 않겠나" 라고 강조했다.

팝 가수 리조가 지난 6월 자신의 신곡 'GRRRLS'의 가사 수정을 알리며 올린 글./사진=리조 트위터
팝 가수 리조가 지난 6월 자신의 신곡 'GRRRLS'의 가사 수정을 알리며 올린 글./사진=리조 트위터

가사에 대한 비판이 쏟아지자 리조는 문제가 된 가사를 바꿨다.

리조는 "나는 결코 경멸적인 언어를 조장하고 싶지 않다는 것을 분명히 해두고 싶다"며 "미국의 뚱뚱한 흑인 여성으로서 그간 상처가 되는 말들을 많이 들어왔기 때문에 나는 의도와는 상관 없이, 단어들이 가질 수 있는 힘을 이해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달라진 버전의 'GRRRLS'를 발표할 수 있어 자랑스럽다. 이건 내가 듣고 행동한 결과다. 영향력 있는 예술가로서 내가 보고자 했던 세상을 만드는, 변화의 일부가 되기 위해 헌신하고 있다"고 했다.

팝 가수 비욘세의 '르네상스'(RENAISSANCE) 앨범 커버. /사진제공=소니 뮤직 엔터테인먼트 코리아
팝 가수 비욘세의 '르네상스'(RENAISSANCE) 앨범 커버. /사진제공=소니 뮤직 엔터테인먼트 코리아

그러나 리조의 가사 논란 한 달 만에 비욘세가 같은 실수를 반복했다.

이에 한나 디비니는 "비욘세가 '스파즈' 단어를 신곡에 사용했다. 나와 장애인 커뮤니티, 그리고 우리가 리조와 함께 더 나은 발전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왔는데, 뺨을 한 대 맞은 기분"이라며 충격을 전했다.

그는 또 1일 영국 '가디언'에 실린 기고문을 통해 "비욘세가 새 앨범에 같은 단어를 사용했다는 것을 알았을 때 내 가슴이 내려앉았다"고 했다.

영국에서 장애인 평등 캠페인을 벌이는 단체 '스코프'(Scope)는 트위터를 통해 "장애인들의 경험은 노래 가사를 위한 사료가 아니다. 이는 중단돼야 한다"며 비욘세에 비하 표현이 담긴 가사를 바꿨던 리조의 예를 따를 것을 촉구했다.

한편 비욘세는 비욘세는 미국의 권위 있는 음악 시상식 '그래미 어워드'에서 28회 수상한 바 있다. 역사상 가장 많이 후보에 오르고 가장 많은 그래미 상을 수상한 여성 팝 가수다.

비욘세는 래퍼 겸 사업가 제이지와 2008년 결혼해 2012년 첫째 딸 블루 아이비를 낳았다. 2018년 6월에는 쌍둥이 남매 루미와 서를 품에 안아 세 아이 엄마가 됐다. 비욘세 제이지 부부의 재산은 약 2조가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