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정화 "탁구선수 아닌 엄마 현정화? 할 말 없어" 딸 고백에 '충격'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2.08.12 16:00  |  조회 2033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탁구 감독 현정화가 자신에 대해 서운함을 털어놓은 딸의 모습에 깜짝 놀란다.

12일 방송되는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는 현정화와 그의 딸 김서연씨가 출연해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에게 고민을 털어놓는다.

이날 현정화는 10년째 해외에서 유학 생활을 하고 있다는 22세 딸 서연이 털어놓은 고민에 깜짝 놀란다. 10년간 유학 생활을 하는 딸과 그런 딸을 위해 10년째 기러기 엄마 생활을 자처했다는 두 사람.

딸 서연은 "엄마와 친하지 않은 것 같다. 엄마에 대해 30%만 알고 있다"며 "탁구선수 현정화로서는 설명할 수 있지만 엄마 현정화에 대해서는 할 말이 없다"고 털어놓는다.

딸의 고백에 현정화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는 듯 놀람과 동시에 서운함을 감추지 못한다. 딸의 고민을 들은 오 박사는 국경을 넘어 생활하는 모녀간의 '유대감'을 점검해봐야 한다고 짚는다.

현정화 모녀는 1년 중 함께 지내는 시간이 한 달 남짓밖에 되지 않는다고 했다. 게다가 이들 모녀는 통화 역시 안부 인사만 전하는 5분이면 충분하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낸다.

박나래가 "엄마 현정화와 길게 통화하고 싶은 마음이 있냐"고 묻자 딸 서연은 "엄마랑 그렇게까지 할 말이 없어서 부담스럽다"며 "딱히 그러고 싶은 생각은 없다"고 답한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현정화 모녀의 대화 패턴을 분석하며 "꼭 필요한 말만 하다 보니 서로에 대한 정보가 전혀 없는 것 같다"고 진단한다.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반면 엄마 현정화는 딸 서연에 대해 "말하지 않아도 알아서 잘하는, 일명 '손이 안 가는 딸'"이라며 딸의 고민과는 정반대의 속내를 털어놓는다.

현정화는 최근 딸 서연이 진학 문제로 고민할 때도 "네가 원하는 대로 해"라며 딸을 존중했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서연은 "엄마가 날 신경 쓰지 않는다. 진중한 고민 상담은 엄마한테 안 한다"고 말해 엄마를 당황케 한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자녀에게 선택을 전적으로 맡기면 자녀는 결과에 대해 지나치게 걱정을 하게 된다"고 지적하고, 이에 딸 서연은 강하게 수긍하며 "사소한 결정조차 혼자 하는 게 힘들다"고 토로한다.

오은영 박사는 딸 서연에게 "혼자 결정한 것이 잘못될까 걱정하냐"고 묻고, 서연은 "그렇다"고 답하며 실패에 대한 두려움을 털어놓는다.

모녀의 이야기를 유심히 듣던 오은영 박사는 현정화 모녀가 자기 통제력이 강하다고 분석한다. 특히 그는 딸 서연이 자기 통제력이 지나치다 못해 자신이 선택한 결과가 기대에 못 미쳤을 땐 아예 포기해버리는 'ALL'(전부) 아니면 'NONE'(아무것도 없는)이라는 분석을 내놓는다.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또한 딸 서연은 엄마를 따라 초등학교 때 탁구를 시작했으나 예선 탈락 후 바로 포기했던 때를 떠올리며 "탁구 했던 것을 후회한다. 인생의 흑역사"라고 고백한다. 이어 '현정화 딸'이라서 포기했던 양궁, 댄스 등 진로 고민을 했던 순간들을 털어놓는다.

딸의 속내를 전혀 모르고 있던 현정화는 다소 놀란 듯한 모습을 보였고, 딸 서연은 감추고 있던 엄마를 향한 속마음을 솔직하게 밝혀 엄마에게 연이어 충격을 안긴다.

10년간 떨어져 지내며 생긴 모녀간의 감정 공백을 채워줄 오은영의 코칭은 12일 밤9시30분 방송되는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 확인할 수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