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원, 박효신·BTS 뷔와 '별밤' 빛냈다…세 사람, 어떤 인연?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2.09.28 23:10  |  조회 6787
배우 강동원, 그룹 방탄소년단(BTS) 뷔, 가수 박효신/사진=머니투데이 DB
배우 강동원, 그룹 방탄소년단(BTS) 뷔, 가수 박효신/사진=머니투데이 DB

배우 강동원이 절친한 가수 박효신과 그룹 방탄소년단(BTS) 뷔가 진행하는 '별밤'에 출연했다.

강동원은 28일 방송된 MBC 라디오 표준FM '김이나의 별이 빛나는 밤에'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은 김이나 대신 박효신과 뷔가 스페셜 DJ를 밭았다.

이날 박효신과 뷔는 강동원과 셋이 함께 방송하게 된 것을 어색해했다.

뷔는 "셋이 방송하는 것은 처음인데…"라며 어색해했으나 강동원은 "우리 집에서 술마실 때랑 비슷한 것 같다"며 편안한 분위기를 이끌었다.

그러나 박효신은 여전히 "저는 조금 어색하다. 편안하게 말을 해야 하는데"라고 했고, 뷔 역시 "저는 많이 어색하다"라며 어쩔 줄 몰라 했다.

이어 강동원은 박효신, 뷔와 친해지게 된 계기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강동원은 "효신이는 우리가 15년도 더 전에 스타일리스트 두 분이 친했다. (두 분이) 자리를 만들어서 그때 친해졌다"고 오랜 인연임을 밝혔다.

이어 그는 "효신이를 지인에게 소개시켜주는 자리에서 그 지인이 태형 씨(뷔 본명)랑 친해서 그날 왔다. 그렇게 친해졌다"고 말했다. 이에 뷔는 "거기에서 길게, 진솔하게 얘기도 많이 나눴다"며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박효신은 "특히 강동원 씨가 음악에 조예가 깊다. 되게 딥(Deep)하다(깊다)"고 칭찬했고, 뷔 역시 "박효신 씨가 앨범 나오기 전에 무조건 강동원 씨에게 들려준다고 한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