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6세' 김형준 "父 용돈 받고, 카드 리볼빙까지…빚만 5000만원"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2.11.04 22:34  |  조회 11689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 화면 캡처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 화면 캡처

그룹 태사자 출신 김형준이 자신의 심각한 경제 상황을 고백했다.

4일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는 태사자 출신 김형준과 그의 어머니 김견지 씨가 함께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견지는 아들 김형준에 대해 "철이 없는 아들"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제가 보기에는 어릴 때나 지금이나 똑같다"며 "(김형준) 아빠가 공과금을 계속 도와주고 있다. 보험도 아빠가 내주고. 답답할 때도 많다"고 토로했다.

이어 "아들 집에는 안 간다. 형준이가 사는 데는 안 간다. 보고 싶지 않다"며 그간 아들과 대화가 없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대로 가다간 (아들) 장래가 걱정된다. 이제 충분히 (자신을) 책임질 나이가 되지 않나. 마음먹고 시작해줬으면 좋겠다"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 화면 캡처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방송 화면 캡처

어머니의 속마음을 확인한 김형준은 "부모님과 대화를 많이 하는 스타일은 아니다. 이런 생각을 하고 계신 줄 몰랐다"며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제가 마흔여섯인데, 부끄럽게도 아직 한 번도 부모님께 용돈을 드려 본 적이 없다"고 고백했다.

이어 "아버지가 매달 80만 원씩 주신다. 그걸로 살기 힘드니 카드 리볼빙(결제해야 할 카드값 일부만 내 상환을 미루는 것)을 쓰기도 했다. 연체가 안 되려고 그런 건데 그런 게 쌓이니 빚이 5000만 원 가까이 됐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가 "뭘 하느라 그렇게 쓰셨냐"고 묻자 김형준은 "2000년대 초반에 연예계 물도 먹었고 하니 명품을 좋아했다"고 답했다.

이어 "그 후에 연기자 준비를 했는데 계약금으로 1억을 준다는 회사도 있었다. 그 당시에 그걸 믿고 미리 카드를 썼다. 그 계약금이 아직도 안 들어왔다"고 말했다.

그는 "그때는 카드값이 많았다. 한 달 카드값만 800만원씩 쓰기도 했다. 그땐 정말 철이 없었다"고 빚이 생기기 시작한 때를 떠올렸다.

김형준은 "아버지가 매달 말에 '이번 달 (카드비) 얼마니?"하시면 전 아무렇지 않게 '이번 달엔 조금 덜 나왔어 600만원'이라고 답했고 그러면 아버지가 갚아주셨다"고 회상했다.

이어 "머릿속에는 몇 달 후에 계약금 받으니까 잠깐만 아버지 돈 빌렸다고 생각하고 쓰자고 생각했는데, 그게 20년 가까이 됐다"고 털어놨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

MOST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