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친코' 김민하 "유창한 영어, 유치원 때부터 학원+과외"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2.11.11 09:24  |  조회 3266
/사진=tvN '바퀴 달린 집 시즌4'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바퀴 달린 집 시즌4' 방송 화면 캡처
배우 김민하가 유창한 영어 실력의 비결을 밝혔다.

지난 10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바퀴 달린 집4'에는 애플TV 오리지널 시리즈 '파친코'에서 주인공을 맡은 김민하가 출연해 경북 안동 여행을 즐겼다.

이날 김희원은 김민하에게 "나는 '파친코'를 딱 처음 보는 순간, 연기가 20대 톤이 아니라고 생각했다. 나이에 안 어울리는 카리스마가 있다"고 칭찬했다.

이에 성동일은 "어릴 때부터 연기에 욕심이 컸냐"고 물었고, 김민하는 "학예회 같은 거 나가는 거 좋아하고, 엄마 몰래 동요대회에 신청해서 나갔었다"고 밝혔다.

이어 식사를 준비하던 김희원은 김민하에게 "'파친코' 감독님과 의사소통은 어떻게 했냐"고 물었다.

김민하는 "한 분은 한국어를 아예 못하고 한 분은 한국어를 되게 잘했다. 그래서 영어로 하다가 한국어도 하다가 그랬다"고 답했다.

김민하는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유창한 영어 실력을 뽐낸 것이 포착돼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에 성동일은 "어떻게 그렇게 영어를 잘하냐"며 비결을 궁금해했고, 김민하는 "유치원 때부터 계속 영어학원 다니고, 과외하고 그랬다"고 답했다.

김희원은 "인터뷰를 보니까 어머니가 '영어를 꼭 열심히 해야 한다'고 했다고 한다"며 김민하 어머니의 높은 교육열을 언급했다.
/사진=tvN '바퀴 달린 집 시즌4'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바퀴 달린 집 시즌4' 방송 화면 캡처
성동일이 "어머니가 미래를 내다보신 것 아니냐"고 하자 김민하는 영어 공부를 해야 했던 어린 시절을 떠올리며 "그때는 너무 싫고 힘들었다"고 말했다.

김민하는 "제가 한 번 땡땡이를 친 적이 있다. 영어학원 화장실에서 땡땡이를 쳤다. 너무 무서워서 다시 들어가면 단어 시험을 봐야 해서 화장실에서 울면서 단어 공부를 한 적 있다"고 전했다.

성동일은 "기본적으로 민하가 도전적이고 진취적이고 강한 아이 같다"며 "기획사 사무실도 없었다고 하지 않았나. 그러니까 그런 친구가 그렇게 큰 배역을 따낸다는 게 쉬운 게 아니다"라고 칭찬했다.

김희원 역시 "어렸을 때부터 뭐든 하는 게 다 나중에 자기한테 돌아온다"고 거들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