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호 "♥아내와 영상통화 하루 10번 이상…한 번도 안 싸워"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2.11.22 09:24  |  조회 1632
/사진=MBN '뜨겁게 안녕' 방송 화면
/사진=MBN '뜨겁게 안녕' 방송 화면

전 야구선수 이대호가 아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21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뜨겁게 안녕'에서는 야구선수 이대호, 정훈이 출연해 MC 유진, 은지원, 황제성과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이대호는1~2군을 오간데다 다리를 다쳐 수술을 했던 21~22세 때를 슬럼프로 꼽으며 "무릎 수술을 하면서 '야구를 더 해야 하나, 더 할 수 있을까' 이런 생각을 하며 진짜 막연하게 운동을 했다"고 털어놨다.

/사진=MBN '뜨겁게 안녕' 방송 화면
/사진=MBN '뜨겁게 안녕' 방송 화면

이대호는 슬럼프 시기에 가장 힘이 돼 준 사람을 '아내'로 꼽았다.

이대호는 "슬럼프 때 수술할 때 제 옆에는 와줄 사람이 없었다. 할머니는 돌아가셨고, 집에는 (아무도) 없었다. 그때 만나고 있던 여자친구가 지금의 아내"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그때 (아내가) 대학생이었는데, 지금 장인, 장모님께서 가서 병간호해주라고 하셔서 (아내가) 서울까지 와서 같이 있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수술 끝나고 여자친구를 봤는데, 눈물이 났다. 그때 남자로서 딱 한 생각만 했다. '이 여자 만큼은 행복하게 해줘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지금이 있는 것 같다"고 아내를 향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이대호는 아내와의 첫 만남에 대해 "구단 행사에 자리에서 만났다. 아내도 롯데 팬이니까 친구들과 왔더라. 테이블 한 군데서 빛이 나더라"며 아내와의 첫 만남을 떠올렸다.

그는 "숫기도 없으니까 무슨 말을 해야할 지도 몰랐다. 야구밖에 안 했으니까. 만나서 밥 먹고 영화보고 사귀자고 했는데, 몇 번 만나고 사귀자고 하니까 싫다더라. '내가 왜 싫냐'고 물으니 '너무 커서 싫다'고 하더라"고 회상했다.

이어 "그런데 포기하기는 싫어서 그때부터 1년 정도 친구로 지내다가 다시 고백을 했고, 자주 보니까 내 덩치가 익숙해진 거다. 그때부터 사귀기 시작해 결혼까지 하게 됐다"고 전했다.

/사진=MBN '뜨겁게 안녕' 방송 화면
/사진=MBN '뜨겁게 안녕' 방송 화면

이대호는 남편으로서 자신에 대해 "나는 자상하고 아내한테 잘한다"고 자신했다. 그는 "어차피 평생 가야하는 사람이고 제일 아껴줘야 하는 내 사람인데 내가 큰 소리 칠 이유도 없다"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또 "(아내와) 안 싸워봤다. 밖에 나와서 영상통화도 하루에 10번 넘게 매일 한다. 후배들이 '아내에게 하는 100분의 1만큼 해달라'고 하더라"라고 덧붙였다.

이대호가 실제 아내와 영상통화 하는 모습도 공개됐다.

이대호는 다정한 말투로 아내와 영상 통화를 하며 달라진 머리 스타일에 대해 설명하는가 하면 "안 추워?"라고 묻고는 "좋은 시간 보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야기를 듣던 정훈은 아내와 대화하는 이대호의 모습에 대해 "일단 혀가 완전 반토막 난다. '밥 먹었니' '어디니' '오늘따라 왜 이렇게 예쁘니' 이런 말도 하고, 진짜 다정하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에는 '보여주기 식인가?' 의심스러웠다. 완벽한 사람처럼 보이려고 하나, 설정이 아닌가 의심했는데 오래 지내오면서 지켜보니 진짜라는 걸 느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대호는 2009년 12월 아내 신혜정 씨와 결혼해 슬하에 딸 혜린 양과 아들 예승 군을 두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

MOST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