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주 즐기는 성시경, 알코올 중독?…맥주잔에 소주 채우며 한 해명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4.01.15 20:26  |  조회 2068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사진=유튜브 영상 갈무리
가수 성시경이 알코올 중독자라는 의심에 대해 해명했다.

15일 성시경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는 '성시경의 먹을 텐데'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서 성시경은 연말 콘서트를 앞두고 단골 전골집을 찾았다. 그는 "브런치를 먹으러 왔다. 브런치는 곱창전골이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맥주를 따르며 성시경은 "진짜 오랜만에 마신다. 요즘 맥주 소주를 안 마셨다. '맥주가 어떤 맛이었지?' 하는데 계속 침이 나온다"라며 군침을 삼켰다.

시원하게 맥주를 들이켠 성시경은 이어 맥주잔에 소주를 가득 따랐다. 그는 "소주를 거의 18일 정도 안 마셨다. 너무 오랜만이라 신기하다. 이번에도 입이 축축하게 젖어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성시경은 "내가 댓글을 되게 열심히 읽는다고 하지 않았나. 어떤 분이 나보고 '알코올 중독'이라더라"고 한 누리꾼의 댓글을 언급했다. 성시경은 평소 식사에 술을 곁들여 먹는 영상을 자주 공개한 바 있다.

성시경은 "알코올 중독은 금단현상 때문에 술을 안 마시면 큰일이 나는 거 아니냐. 그냥 먹고 싶은 것과 안 먹으면 큰일 나는 건 다르다"며 "나는 대단히 (술이) 먹고 싶지, 안 먹는다고 큰일이 나지 않는다"라고 덧붙이며 자신은 알코올 중독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곱창전골이 나오자 성시경은 우동면과 국물을 먹으며 감탄을 연발했다. 성시경은 "우리 이렇게 브런치 좀 먹으러 다니자. 너무 좋네! 브런치"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