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탕후루에 10만원 탕진"…탄식 부른 '경제관념 無' 18세 고딩맘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10.26 08:50  |  조회 54734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방송 화면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방송 화면

'고딩엄마' 김예원이 경제 관념 없는 모습으로 출연진의 탄식을 불렀다.

지난 25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에는 부모의 반대 끝에 18세의 나이에 엄마가 돼 4개월 된 아들을 키우고 있는 '고딩엄마' 김예원이 출연했다. 그는 남편 김푸른, 4개월 난 아들과의 일상을 공개했다.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방송 화면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방송 화면

이날 방송에서 김예원은 아이를 돌보다 "심심하다"며 배달업체에서 근무 중인 남편에게 전화해 "탕후루 먹고싶다. 탕후루 사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남편 김푸른은 "단 걸 너무 먹는다"고 걱정하면서도 탕후루를 먹고 싶어 하는 아내를 위해 사주기로 약속했다.

김예원은 곧장 배달 앱을 통해 탕후루 10여 개를 담았고, 5만원이 넘는 탕후루 결제를 남편에게 부탁했다. 김예원은 "탕후루를 많이 사서 내일, 내일모레까지 먹는다"고 밝혔다.

김푸른은 "예원이가 매번 탕후루를 5만원씩 시킨다. 그래서 원래 비싼 중국 요리인 줄 알았다"고 말했다.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방송 화면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방송 화면

아내의 간식까지 일일이 결제해주는 김푸른의 모습에 직장 동료들은 "아내에게 카드를 주는 게 낫지 않냐"고 권했지만 김푸른은 "카드를 맡기면 관리가 안 될 것 같다"고 답했다.

김푸른은 "(아내에게) 카드를 맡겼었는데, 밥 먹었으면 카페 가고 군것질하고 5분 거리도 택시를 타더라. 돈 관리 부분은 많이 부족한 거 같다"고 밝혀 탄식을 자아냈다.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방송 화면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방송 화면

MC 서장훈은 남편의 수입을 물었으나 김예원은 "잘 모르겠다. 안 물어봤다"고 답했다. 이를 들은 이인철 변호사는 "관심이 없냐"며 기가 막혀 했고, 박미선은 "안 된다. 언제까지 그러고 살 거냐. 경제 개념이 생겨야지. 나이가 어리다고 해도 엄마인데"라고 지적했다.

김예원은 "먹고 싶을 때만 시키는 거여서, 일주일에 두 번씩 5만원씩 시킨다"며 일주일에 탕후루에만 10만원을 쓰는 통 큰 씀씀이를 밝혔다. MC 서장훈은 "한 달에 탕후루로 40~50만원 쓰는 것"이라고 꼬집었고, 박미선은 "안 된다. 밥도 아니고 간식에"라며 충격에 빠졌다.

그러나 MC들의 지적에도 탕후루를 먹은 김예원은 바로 닭꼬치를 주문했다. 식사부터 간식까지 다 배달로 해결하고 있었다.

김예원은 "남편이 사주니까 먹는 거다. 먹고 싶은 거 있을 때마다 남편한테 돈을 받는다"고 말했다. 이에 MC 서장훈은 "하루에 배달로 10만원은 족히 쓸 것 같다"며 혀를 내둘렀다.

김푸른은 닭꼬치를 먹고 제대로 치우지 않은 데다 아이 옷도 건조기에 그대로 방치한 모습을 한숨을 푹 내쉬었다. 저녁 식사를 하려 했지만 밥이 없었다. 냉장고에는 먹다 남은 배달 음식이 가득했다.

이를 본 MC 박미선은 "남은 음식은 다른 용기에 덜어서 보관해야 한다"며 "안 먹을 거면 버려라"라고 조언했다.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방송 화면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방송 화면

결국 김푸른은 아내 김예원를 불러 진지한 대화를 나눴다.

김푸른은 "내가 너한테 잔소리하는 게 걱정되는 것도 있다. 이제는 연애할 때랑 다르지 않나. 내가 없으면 생활을 어떻게 할 거냐. 이유식도 시켜 먹으면 된다고 하지만 이유식 때가 지나면 밥도 먹을 거 아니냐. 아이도 배달 음식을 먹을 순 없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를 지켜본 MC 박미선은 "남편 대화하는 거 보면 어른이다"라고 감탄했으나 김예원은 "난 지금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맞서 탄식을 불렀다.

이어 그는 "나는 아이도 봐야 하고 시간이 없다. 친구들이랑 노는 것도 포기하고 육아하고 집안일 하는 거니까. 힘들기도 하고 놀고 싶기도 하고 답답하다"고 토로했다.

결국 '서준맘' 박세미는 "본인이 선택했잖아"라고 반응했고, "MC 서장훈은 "누가 너더러 그런 거 하라고 했어. 아무도 그거 하라고 한 사람이 없다"며 김예원 스스로 선택한 삶에 불평하는 모습에 분통을 터뜨렸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