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 포기못해"…하이힐 굽높이 몇 cm가 좋을까요?

[스타일 지식인<39>] 지나치게 높은 킬힐은 노화 유발…하이힐 건강하게 신는법

머니투데이 스타일M 배영윤 기자  |  2015.02.05 09:09  |  조회 13604
패션·뷰티·라이프 스타일 관련 질문이 있다고요? '스타일 지식인'에 물어보세요. 머니투데이 '스타일M' 기자들이 전문 용어부터 브랜드 히스토리, 생활밀착형 해결책까지 똑소리나는 답을 드립니다.
/사진=Andrea Rinaldi in Flickr
/사진=Andrea Rinaldi in Flickr
Q.> 하이힐을 신체 일부처럼 생각하는 20대 여성입니다. 평소 "구두 굽도 내 키"라며 7cm이하인 구두는 쳐다보지도 않았는데요. 얼마 전에 7cm 이상의 하이힐은 노화의 주범이라는 연구 결과가 보도된 걸 보고 덜컥 겁이 났습니다. 건강을 위해서라면 운동화나 낮은 굽의 신발을 신어야겠지만 작은 키가 콤플렉스인 데다가 패션 아이템으로 하이힐은 절대 포기할 수가 없네요. 하이힐, 조금 더 건강하게 신는 방법은 없을까요?

A.> 입에 단 음식이 몸에 나쁜 것처럼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는 패션 아이템들이 유독 예뻐보이지요. 하이힐 역시 5~6등신의 아담한 여성도 단숨에 7~8등신으로 만들어주는 마법의 아이템입니다. 하지만 얼마 전 "3인치(약 7.6cm) 이상 높이의 하이힐을 자주 신으면 관절의 노화를 유발시킬 수 있다"는 미국 스탠포드대의 연구 결과가 보도돼 전세계 여성들이 울상지었습니다. '노화 방지'과 '몸매 비율' 사이에서 갈등하는 지인들도 여럿 봤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말 하이힐을 포기할 수 없다면 좀더 건강하게 하이힐을 신는 방법을 알려드릴게요.

먼저 하이힐을 살 때 주의할 점을 알려드립니다. 낮 시간보다는 저녁에 직접 신어보고 구매하세요. 저녁에는 아침보다 발과 다리가 부어 있어 발 사이즈가 늘어납니다. 늘어난 사이즈에 맞춰 사야 좀더 편안한 구두를 살 수 있겠죠. 또한 앞코가 뾰족한 형태의 디자인보다는 발가락 부분의 공간을 확보할 수 있는 넓은 형태의 제품을 선택하세요.

발이 미끄러지지 않도록 하이힐 안창에 발을 지지해줄 수 있는 패드를 넣어주세요. 구두 안에서 발이 흔들리게 되면 걸음걸이도 불안정해지고 다칠 위험이 높아집니다. 시중에 다양한 디자인의 패드를 쉽게 구입할 수 있어요. 발바닥의 충격을 흡수해줄 수 있는 쿠션이 더해진 제품도 인기입니다.


/사진=JAM + SPaM in Flickr
/사진=JAM + SPaM in Flickr
하이힐을 건강하게 신을 수 있는 최적의 신체 조건을 만드는 것도 중요합니다. 하이힐로 인해 가장 크게 영향을 받는 신체 부위는 척추와 발목입니다. 하이힐을 신고 걸으면 자연스럽게 등이 굽게 돼 척추에 무리를 주는데요. 하이힐을 신고도 모델처럼 곧은 자세로 걸을 수 있도록 복부와 골반 주변의 근육을 강화하는 운동이 필요합니다.

또한 하이힐을 신기 전과 후에 충분히 스트레칭을 해 주는 것을 잊지 마세요. 평소에 발가락으로 작은 물건이나 타올을 집는 등의 동작으로 발가락 운동을 해주고 수건을 이용해 종아리 근육을 이완시켜주는 스트레칭도 발 건강에 도움이 됩니다.

굽높이가 다른 힐을 번갈아가며 신어주세요. 매일 7cm 이상의 힐을 매일 신으면 발목 뒤 쪽의 아킬레스 건이 짧아진 상태로 굳어버릴 수 있습니다. 순번을 정해 3cm, 5cm 등의 비교적 낮은 힐의 신발을 골고루 신을 것을 추천합니다. 발목 부위 근육의 유연성을 기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스타일링에 맞는 슈즈를 선택하는 패션 센스도 발휘할 수 있을 거예요.

[스타일 지식인]에 질문을 보내주세요
스타일M이 독자 여러분들의 스타일 관련 궁금증을 해결해드립니다. 패션, 뷰티, 라이프에 관해 평소 궁금했던 것들을 스타일M 이메일(stylem@mt.co.kr)이나 트위터(@stylem_tw), 페이스북(http://facebook.com/OfficialStyleM) 메시지로 보내주세요.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