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 150cm의 이혼녀, 日경제 '100억엔' 효과 일궈낸 비결?

[스타일 팔로우<73>] '갸루마마'의 원조… 돌리윙크·캔디돌 만든 '마스와카 츠바사'

머니투데이 스타일M 배영윤 기자  |  2016.03.04 10:08  |  조회 27260
SNS 계정 하나쯤은 있는 디지털 시대다. SNS를 통해 나와 같은 시대, 다른 공간에 사는 사람들의 일상을 엿보고 새로운 정보를 얻는다. '핫(HOT) 피플'의 일상 속에서 패션, 뷰티, 라이프 관련 스토리를 접하고 싶다면. 팔로우(Follow) 팔로우(Follow) 팔로우(Follow) '스타일M'.
/사진=마스와카 츠바사 인스타그램
/사진=마스와카 츠바사 인스타그램
키 150cm 작은 체구의 이혼녀. 일본에서 100억엔의 경제 효과를 일으킨 주인공 모델 '마스와카 츠바사'의 프로필이다. 어마어마한 경제 효과를 가져다준 인물을 상상했을 때 이미지와 다소 거리감이 느껴질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그녀는 일본만의 독특한 패션·뷰티 트렌드를 만들어낸 '미다스의 손'이다.

1985년생 마스와카 츠바사는 올해 한국 나이로 32세다. 이혼 경력에 아이도 있다. 150cm라는 모델을 하기엔 작은 키의 소유자이지만 그녀에게는 그 어떤 것도 핸디캡이 되지 않는다.

마스와카 츠바사는 지난 2002년 '팝틴'이라는 잡지의 독자 모델로 데뷔했다. 팝틴은 독자 모델 시스템을 처음 도입한 잡지로 츠바사는 이 잡지에 모델로 수차례 등장하며 독자들로부터 폭발적인 인기를 얻기 시작했다. 평범한 소녀였던 츠바사가 당시 유행하던 '갸루 화장'을 자신만의 방식으로 연출하면서 점점 예뻐지는 모습에 많은 소녀들이 열광했다.

/사진=마스와카 츠바사 인스타그램
/사진=마스와카 츠바사 인스타그램
그녀는 단지 자신을 예쁘게 꾸미는 것에서만 그치지 않았다. 블로그를 통해 자신의 화장법을 많은 이들과 공유하며 자연스레 두터운 팬층을 확보하기 시작했다. 일본 소녀들은 츠바사의 화장법, 옷 입는 법, 좋아하는 음식, 음악 등 모든 것을 따라하며 '츠바사 신드롬'까지 생겼다. 그녀는 자신만의 노하우를 담은 도서를 출간하기도 하며 왕성하게 활동했다.

인기 절정일 때 돌연 결혼 발표와 출산 소식을 알리며 공식 활동에서 은퇴했다. 하지만 틈틈이 블로그 활동을 하며 '갸루 마마(갸루 화장을 하는 엄마)'의 선두주자로 떠올랐고 출산 후 1년 뒤에 자연스레 모델 활동을 재개했다.

기성 화장품에 대한 아쉬움을 달래줄 아이템을 직접 개발해 뷰티 브랜드 '돌리윙크' '캔디돌'을 론칭했다. 패션 브랜드 '이트미' 사업도 시작해 일본의 패션·뷰티 산업 발전에 적지 않은 공을 세웠다. 어느덧 그녀는 '일본 소녀들의 우상'에서 손대는 것마다 대박나는 '성공한 사업가'가 됐다.

/사진=마스와카 츠바사 인스타그램
/사진=마스와카 츠바사 인스타그램
일본 사람들은 평범한 소녀가 열심히 노력해서 예뻐지고 성공하는 '신데렐라 스토리'를 유독 좋아한다. 츠바사는 자신이 좋아하고 잘 할 수 있는 분야에 대해 끊임없이 연구하고 철저한 자기관리를 통해 멈추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특출난 미인도, 남들이 부러워할 만한 배경도 없던 츠바사가 또래의 우상이 되고 성공한 사업가가 될 수 있었던 이유다.

지난해 그녀는 한국에서 뷰티토크를 진행했다. 여기에는 '돌리윙크 속눈썹'에 열광하는 국내 팬들이 그녀의 노하우를 직접 듣기 위해 모였다. 한국에서도 점차 사업을 확장해 나가고 싶다는 츠바사. 여전히 발전을 멈추지 않는 현재진행형 트렌드세터다.

☞ 마스와카 츠바사 인스타그램 바로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