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렬한 베토벤과 낭만적인 쇼팽, 콘서트홀을 꽉 채우다

[송원진·송세진의 소리선물] 베토벤의 '크로이처 소나타', 쇼팽 '스케르초' 등 선보여…8월은 '광복절 특집'

머니투데이 박다해 기자  |  2016.07.17 16:34  |  조회 3163
바이올리니스트 송원진과 피아니스트 송세진 자매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금호아트홀 내 문호아트홀에서 '2016 머니투데이 나눔콘서트 송원진·송세진의 소리선물' 공연하고 있다. /사진=임성균 기자
바이올리니스트 송원진과 피아니스트 송세진 자매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금호아트홀 내 문호아트홀에서 '2016 머니투데이 나눔콘서트 송원진·송세진의 소리선물' 공연하고 있다. /사진=임성균 기자

격정적으로 뒤섞이는 바이올린과 피아노 소리가 작은 콘서트홀을 뒤덮었다. 두 악기의 음이 폭풍우처럼 몰아치는 베토벤의 바이올린 소나타 9번. 17일 서울 금호아트홀 내 문호아트홀에서 열린 '송원진·송세진의 소리선물' 공연에서 두 자매는 일명 '크로이처 소나타'라고도 불리는 이 곡의 화려함과 강렬함을 십분 살려냈다.

바이올리니스트 송원진은 "피아니스트였던 베토벤이 바이올린이란 악기에 대해 공부를 많이 한 것 같다. 보통 '바이올린을 위한 소나타'라고 해도 바이올린은 (피아노에 비해) 상대적으로 죽어있는 악기이기 마련인데 이 소나타 9번을 계기로 소나타의 역사가 바뀌었다"며 "바이올린과 피아노가 동등한 입장에서 (진정한) 듀오 연주를 하는 소나타"라고 곡을 소개했다.

곡은 시종일관 속도감 있게 이어졌다. 바이올린과 피아노는 서로 섬세한 대화를 주고받다가도 쫓고 쫓기듯 힘 있는 연주를 통해 긴장감을 놓치지 않았다.

송원진씨는 또 감수성이 짙게 배어나는 베토벤의 초기 작품 '로망스 2번 바장조 작품번호 50'을 함께 선보였다. 부드럽고 우아하게 이어지는 바이올린 선율은 피아노 반주와 어우러지며 아름다움이 배가됐다.

바이올리니스트 송원진과 피아니스트 송세진 자매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금호아트홀 내 문호아트홀에서 '2016 머니투데이 나눔콘서트 송원진·송세진의 소리선물' 공연하고 있다. /사진=임성균 기자
바이올리니스트 송원진과 피아니스트 송세진 자매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금호아트홀 내 문호아트홀에서 '2016 머니투데이 나눔콘서트 송원진·송세진의 소리선물' 공연하고 있다. /사진=임성균 기자

피아니스트 송세진씨는 쇼팽의 스케르초 2번과 3번을 선보였다. 스케르초는 원래 베토벤이 소나타나 교향곡의 3악장으로 쓰기 위해 만들어낸 형식인데 쇼팽은 이를 독립적인 장르로 사용했다.

송세진씨는 "쇼팽이 파리서 활동할 때 리스트의 도움을 받는데 이 스케르초를 들어보면 (쇼팽에게도) 리스트만큼 화려한 면이 있구나 싶다"며 "낭만적이고 열정적인 시인의 모습이 담겨있는 곡"이라고 소개했다.

또 "쇼팽의 곡은 매번 연주할 때마다 재해석하게 된다는 말을 이해하게 된다"며 "쇼팽에게도 이런 새로운 면이 있다는 것을 같이 발견하면서 들어달라"고 당부했다.

먼저 연주한 '스케르초 3번 올림 다단조 작품번호 39'는 단호하고 힘 있는 음이 이어졌다. 피아노 소리 하나만으로 홀을 꽉 채울 정도로 대담한 변화무쌍한 연주였다.

이어진 쇼팽의 '스케르초 2번 내림 나단조 작품번호 31'에서도 피아노의 화려한 타건이 빛났다. 쇼팽이 사랑했던 마리아 보진스키와 이별한 뒤 작곡한 이 곡은 가장 낮은 음부터 고음까지 풍부한 음역대를 자랑한다. 능숙한 강약조절로 이어진 연주는 관객들의 온 신경을 집중하게 했다.

다음 공연은 다음 달 21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광복절을 기념해 특별 무대로 꾸며지는 이 날 공연에서 두 자매는 이팔청춘가·대한제국 애국가·석별의 정·오빠생각·봉선화·광복절노래·비목·몽금포타령 등 우리 가곡을 새롭게 편곡한 음악을 들려줄 예정이다.

러시아에서 17년간 유학하고 돌아온 바이올리니스트 송원진·피아니스트 송세진 자매의 재능기부로 열리는 '소리선물' 공연은 입장료 5000원으로 책정해 클래식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또 입장료 수익금 전액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을 통해 장애아동에게 기부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