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FW에는 두꺼운 힐이 대세…'블록 힐' 아시나요?

[스타일사전<42>] 안정적인 착화감으로 디자인에 실용성까지, 어떻게 신어야 멋있을까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16.11.18 08:21  |  조회 6202
어렵고 복잡한 패션·뷰티 용어와 트렌드가 궁금하세요? 머니투데이 패션·뷰티사이트 '스타일M'이 한눈에 정리해 드립니다. 모두가 스타일 척척 박사가 되는 그날까지!
/AFPBBNews=뉴스1
/AFPBBNews=뉴스1
패션피플의 구두 굽이 한껏 두꺼워졌다. 아찔한 스틸레토 힐만이 다리를 가늘어 보이게 한다는 생각은 오산. 두꺼운 플랫폼과 청키한 힐의 일명 '블록 힐'(Block Heel)이 대세다. 독특한 디자인으로 개성을 살릴 수 있는 블록힐은 어떻게 신어야 더욱 멋스러울까.

◇블록 힐(Block Heel)

/사진=3.1 필립림 2016 F/W 컬렉션
/사진=3.1 필립림 2016 F/W 컬렉션
정의
=장난감 블록을 붙여 놓은 듯한 독특한 굽이 돋보이는 구두를 부른다. 굽이 두꺼워 착용이 안정적이다.

특히 올 시즌 유행인 블록힐은 청키한 굽의 모양을 기하학적으로 변형한 것이 많다. 뒷굽에 다양한 장식을 더하거나 굽의 색을 다르게 배색한 디자인을 많이 볼 수 있다.

예시¹=아래로 갈수록 넓어지거나 좁아지는, 직선으로 떨어지거나 곡선으로 휘는 등 독특한 모양의 굽은 은근한 포인트가 된다. 가죽, 에나멜, 벨벳 등 소재에 상관없이 멋스럽다.

/사진=스텔라 맥카트니, 코치 1941, 제이슨 우, 톰 브라운 2016 F/W 컬렉션
/사진=스텔라 맥카트니, 코치 1941, 제이슨 우, 톰 브라운 2016 F/W 컬렉션
예시²
=블록힐을 착용할 때는 의상에 원포인트로 연출하거나 의상과 색상을 맞춰 과한 느낌을 덜어내면 세련미를 배가할 수 있다. 블랙 또는 모노톤의 심플한 의상을 즐기는 유명 패션디자이너들은 블록힐로 감각적인 포인트를 연출해 눈길을 끌었다.

제로 마리아 코르네호(Zero + Maria Cornejo)의 디자이너 마리아 코르네호는 굽이 신발보다 뒤로 나온 모양의 독특한 앵클부츠를 선택해 세련된 올블랙룩을 완성했다. 비씨비지 막스 아즈리아(BCBG Max Azria)의 디자이너 막스 아즈리아는 어퍼와 굽에 퍼를 장식한 로퍼 형태의 갈색 구두를 매치하고 여성미를 더했다.

샤넬(Chanel)과 펜디(Fendi)의 수석 디자이너 칼 라거펠트는 시그니처 룩인 블랙 앤 화이트 세미 슈트 차림에 블록힐 부츠를 매치하고 트렌드의 선구자 다운 면모를 선보였다.

/사진=제로 마리아 코르네호, 비씨비지 막스 아즈리아, 펜디 2016 F/W 컬렉션
/사진=제로 마리아 코르네호, 비씨비지 막스 아즈리아, 펜디 2016 F/W 컬렉션
예시³=과감하게 연출하고 싶다면 '프라다' 또는 '드리스 반 노튼'의 슈즈 디자인을 참고한다. 프라다는 뒷굽의 금장으로 고풍스럽고 화려한 느낌을 더했다.

드리스 반 노튼은 파이톤 갑피에 둥글게 깎인 우드 굽을 적용했다. 또한 벨벳 소재 슈즈에 가죽을 씌운 진주 장식 굽을 매치해 독특한 믹스매치를 선보이기도 했다.

블록힐의 인기는 다음 해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미우미우는 2017 S/S 컬렉션에서 청키한 굽의 스트랩 슈즈와 샌들을 등장시켜 패션피플의 관심을 모았다.

/사진=프라다, 드리스 반 노튼 2016 F/W 컬렉션, 미우미우 2017 S/S 컬렉션
/사진=프라다, 드리스 반 노튼 2016 F/W 컬렉션, 미우미우 2017 S/S 컬렉션
예시⁴
=코치 1941(Coach 1941), 3.1 필립림(3.1 Phillip Lim), 드리스 반 노튼(Dries Van Noten), 마이클 코어스 컬렉션(Michael Kors Collection), 프라다(Prada), 랙 앤 본(rag & bone), 로다르트(Rodarte) 2016 F/W 컬렉션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