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최진실 딸 최준희 "엄마·아빠 이혼한 원인도 할머니"

머니투데이 모락팀 윤기쁨 기자  |  2017.08.07 11:16  |  조회 44907
故최진실 딸 최준희./사진=최준희 페이스북
故최진실 딸 최준희./사진=최준희 페이스북
故최진실 딸 최준희가 외할머니로부터 폭언·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해 논란이 된 가운데 두번째 입장을 밝혔다.

지난 6일 최준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페이스북 계정이 강제로 탈퇴돼 마지막 지푸라기 잡는 심정으로 인스타그램에 올립니다”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해당 글에서 자신이 정신병동에 자진해서 들어간 것은 맞지만 폐쇄병동임을 몰랐다고 밝혔다.

또 Mnet ‘아이돌학교’ 지원 당시 1·2차에 합격했으나 외할머니의 반대로 출연이 무산됐다고 털어놨다.

이어 “17일날 KBS ‘속보이는TV’에 할머니랑 저의 관계가 더 자세히 방영될 예정인데 할머니는 엄마에게 정말 천벌 받을 것이다”며 “폭행과 훈육은 다르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할머니의 죄를 많은 사람들이 알기 전까지 전 할머니를 폭로하고 폭로할 것”이라며 “엄마와 아빠가 이혼한 원인도 할머니 때문인데 이 사실이 알려지게 된다면 지금 상황보다 (훨씬) 뒤집어질 것이다”고 전했다.

7일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다. 이날 최준희는 "사랑 믿음 소망 중 제일은 사랑"이라는 기존 인스타그램 대문 글귀를 "아마 난 생각보다 강하길 바라"로 수정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