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검, 日 잡지 커버 장식…"오늘도 훈훈해"

머니투데이 스타일M 고명진 기자  |  2017.12.07 10:07  |  조회 1256
/사진=한류선풍
/사진=한류선풍
배우 박보검이 일본에서도 훈훈한 미모를 자랑했다.

지난 5일 일본 한류 잡지 '한류선풍'은 공식 SNS에 "박보검이 표지 모델로 등장한 최신호(1월호, vol.76)가 오늘 발매 됐다"며 표지 컷을 공개했다.

사진 속 박보검은 화이트 셔츠에 회색 재킷을 걸치고 댄디한 매력을 발산했다.

박보검은 해당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데뷔 7년차에 톱스타 반열에 올랐다는 찬사에 "아직까지 부족하다. 그렇게 말씀하시니 쑥스럽고 부끄럽다"고 답했다.

현재 일본에서는 박보검이 주연한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이 지상파 채널 'TV도쿄'를 통해 지난 11월20일부터 전파를 타고 있다.

이 드라마는 지난해 11월 한류전문채널 'KNTV'와 올해 6월 CS채널 '위성극장'에서 방송됐고 DVD도 일본에서 발매되는 등 인기가 높다.

이에 박보검은 "일본 지상파 방송에서 '구르미 그린 달빛'이 방송된다고 하니까 설레기도 하고 너무 감사한 마음이 크다"며 "처음 대본을 받았을 때 당시 24세인 저의 모습을 잘 담을수 있는 드라마가 되지 않을까 생각했다. 시놉시스가 정말 재밌어서 꼭 해보고 싶은 마음이 생겼다"고 회상했다.

최근 일본에서 박보검의 공식 팬클럽까지 결성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박보검은 오는 12월24일 일본 도쿄에서 팬미팅을 열고 현지 팬들을 만날 계획이다.

박보검은 "해외에서 한국 작품에 관심 가져주시는 것만으로 굉장히 귀한 시간을 내어주시는 것인데 팬클럽까지 생겼다니 행복하다"며 "크리스마스 이브는 가족들과 보내야할 귀한 시간인데 저에게 내어 주셔서 감사하다. 선물이 되는 시간으로 돌려드릴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박보검은 지난 11월29일 '2017 MAMA in Japan'에서 호스트를 맡아 숨겨둔 유창한 일본어 실력을 선보였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