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복 시즌 돌아온다…'동복' 새 옷처럼 관리하는 법

소재별 세탁 및 보관 방법 tip…보관 잘해야 2학기에도 손상 없이 입을 수 있어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18.05.07 13:28  |  조회 4376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본격적인 하복 준비 시즌이다. 대부분의 학교에서 하복 착용을 허용하면서 동복 세탁법 및 관리법에 대한 궁금증도 늘어나고 있다.

교복은 복종 별로 소재가 다르다. 각각의 세탁 및 보관 방법을 확인하고 알맞게 보관해야 한다. 2학기에도 새 옷처럼 입을 수 있는 동복 관리법을 소개한다.

◇모직·캐시미어, 재킷과 조끼는 드라이클리닝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동복 재킷은 울의 함유량이 많고 캐시미어 등 여러 소재가 사용된다. 형태 보존과 소재 변형 예방을 위해 드라이클리닝으로 세탁한다. 특히 모 80% 이상인 제품은 제품이 수축하거나 탈색될 수 있으므로 드라이클리닝이 필수다.

드라이클리닝 후 세탁소에서 씌워둔 비닐커버에 그대로 보관하면 통풍이 되지 않아 습기가 찰 수 있다. 바람이 잘 통하고 그늘진 곳에 걸어두었다가 부직포 소재로 된 전용커버를 씌워 보관하는 것이 좋다.

옷장 안에 보관한다면 의류 사이에 습자지 또는 신문지를 끼워 넣어두면 습기를 방지할 수 있다.

◇흰색 셔츠·블라우스, 세탁 전 오염 먼저…다림질 후 보관해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흰색 셔츠나 블라우스는 세탁 후 보관해야 변색을 막을 수 있다. 찌든 때가 생기기 쉬운 소매와 칼라는 부분 세탁하는 것이 좋다. 다음 옷이 뒤틀리거나 옷감 손상을 예방하기 위해 단추를 모두 채우고 세탁망에 넣어 세탁한다. 중성세제를 푼 미지근한 물에서 손세탁한다.

세탁 후에는 깔끔하게 다림질한다. 셔츠의 처음과 중간 끝 부분의 단추를 잠그고 어깨 길이에 맞는 옷걸이에 걸어 보관한다. 두꺼운 종이를 잘라 목 칼라에 덧대면 흐트러짐 없이 모양을 유지할 수 있다.

◇니트·카디건, 변형에 주의할 것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니트로 제작된 조끼와 카디건은 소재의 특성상 변형이 쉽다. 니트는 드라이클리닝하거나 찬물에 울샴푸나 중성세제를 풀어 손세탁할 수 있다. 손세탁을 할 때는 탈색이나 이염을 막기 위해 가볍게 주무르고 빠르게 세탁하는 것이 좋다.

손세탁 후 건조할 때는 건조대에 평평하게 뉘어 말린다. 물은 머금은 조끼나 카디건은 무게감 때문에 옷이 늘어나 망가질 수 있다.

옷장에 넣을 때는 둥글고 느슨하게 말거나 개어서 보관한다. 니트 모양을 본뜬 종이나 한지, 신문지를 옷 사이에 끼워두면 습기 예방에 도움이 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니트류 세탁을 잘못해 줄어들었다면 섬유유연제나 헤어 트리트먼트를 사용해 다시 세탁한다. 미지근한 물에 섬유유연제나 헤어 트리트먼트, 린스 등을 적당량 풀어준 뒤 줄어든 니트를 30분 정도 담가둔다. 줄어든 부분을 조물조물 주무르며 니트의 결대로 늘리면 니트가 쉽게 늘어난다.

물로 헹군 니트는 마른 수건으로 감싸 꾹꾹 눌러 물기를 제거한다. 건조 후 스팀 다리미로 스팀을 쏘이면서 조금씩 잡아당기며 모양을 잡는다.

◇바지·스커트, 옷걸이에 보관…번들대는 천은 식초물로 해결

/사진=이미지 투데이
/사진=이미지 투데이
바지와 스커트는 드라이클리닝과 손세탁이 모두 가능하다. 모가 80% 이상이라면 드라이크리닝 한다.

다만 물세탁 할 경우 의류가 변형될 수 있으므로 지퍼나 단추는 모두 채우고 옷감을 뒤집어 세탁한다. 바지나 스커트는 직사광선을 피해 그늘진 곳에서 말린다. 햇볕에 말리면 변색될 수 있으니 주의한다.

앉아 있는 시간이 많은 학생들의 교복 하의는 쉽게 번들대기 마련이다. 이럴땐 식초와 물을 1:2 비율로 희석해 분무기에 넣어 분사한 후 다림질 하면 번들거림을 방지할 수 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바지와 스커트는 집게가 달린 옷걸이에 걸어서 보관하는 것이 좋다. 이때 집게의 힘이 너무 강하면 허리부분이 손상될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집게 사이에 두툼한 천 조각을 끼워 넣으면 손상을 줄일 수 있다.

스마트학생복 관계자는 "최근 교복업계에서 출시되는 교복은 이전에 출시된 제품들에 비해 소재, 기능 등 품질이 우수해 보다 손쉽게 관리할 수 있다"라며, "여름 동안 옷장에 장기간 보관하게 될 동복을 조금만 더 신경써서 미리 세탁, 보관해놓으면 겨울에 교복을 입게 될 학생들의 건강을 지키는 데 도움이 될 뿐 아니라 새 옷처럼 깔끔하게 입을 수 있다"라고 조언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