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석 자카르타 억류사태의 전말…"법적 대응"

머니투데이 유승목 기자  |  2018.11.06 08:03  |  조회 9919
배우 이종석. /사진=머니투데이DB
배우 이종석. /사진=머니투데이DB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공항에 억류됐던 배우 이종석이 무사히 귀국한다.

이종석의 소속사 에이맨프로젝트 관계자는 6일 "인도네시아 대사관의 도움으로 무사히 출국할 수 있게 됐다"며 "(이종석은) 지금 항공편으로 귀국 중"이라는 소식을 알렸다. 이종석은 이날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다.

당초 이종석은 아시아 팬미팅 투어 '크랭크업'의 일환으로 자카르타를 방문해 팬미팅을 마치고 이틀 전 귀국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갑작스럽게 공항에 억류돼 이종석을 비롯, 모든 스태프가 이틀간 발이 묶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사실은 이종석이 지난 5일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인스타그램에 "자카르타 현지 프로모터 yes24가 공연 수익 금액을 당국에 축소 신고해 사태와 관련 없는 자신과 스태프의 여권이 빼앗겨 귀국하지 못하고 있다"고 전하며 드러났다.

외신 역시 이 상황에 관심을 가지고 보도했다. CNN 인도네시아는 지난 5일(한국시간) 관계부처의 말을 빌려 "이종석 측이 공연활동과 맞지 않는 비자를 사용했고 수익도 축소 신고했다"고 전했다.

/사진= 에이맨프로젝트 공식 sns 인스타그램
/사진= 에이맨프로젝트 공식 sns 인스타그램
공연을 목적으로 해외 연예인이 인도네시아를 방문하려면 연예인을 비롯, 전 스태프가 단기취업허가를 받아야 한다. 이종석의 현지 일정을 책임지는 yes24가 이를 제대로 처리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소속사 측은 무사히 귀국해 다행이라면서도 당혹감을 감출 수 없다는 입장이다. 귀국 지연의 원인을 제공한 공연 기획사와 현지 프로모터에 대해 법적인 대응을 하겠다는 방침이다.

소속사는 "처음에는 yes24 현지 대표가 아무런 이유 없이 여권을 가지고 잠적했다고 하더니 몇 시간 후 세금을 납부하지 않아 세무 당국에 억류됐다고 설명이 바뀌었다. 또 몇 시간이 지나니 비자 문제가 발생했다는 보도가 나왔다"며 "모두 기막힌 얘기 뿐이라 앞으로 무슨 설명과 변명이 나올지 모르겠다"고 분노를 내비쳤다.

이어 "이번 사태를 초래한 기획사나 현지 프로모터에 대해 당사는 단호하게 법적인 대응을 할 계획"이라며 "당사와 배우는 현지 팬들이 보여주신 애정과 성원만 안고 가겠다. 더욱 성실한 활동으로 보답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종석은 귀국 직후 tvN '로맨스는 별책부록' 촬영에 들어간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