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란다 커, 억만장자 남편과 함께…D라인 '눈길'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19.06.05 11:11  |  조회 2155
스냅챗 CEO 에반 스피겔과 그의 아내 모델 미란다 커/사진=미란다 커 인스타그램
스냅챗 CEO 에반 스피겔과 그의 아내 모델 미란다 커/사진=미란다 커 인스타그램
호주 출신 모델 미란다 커가 아름다운 D라인을 공개했다.

미란다 커는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이 아빠의 가장 행복한 생일"이라는 메시지와 함께 남편과 찍은 사진을 올렸다.

셋째 아이를 임신 중인 미란다 커는 전 남편인 할리우드 배우 올랜도 블룸과 사이에서 아들 플린을, 지난해 5월엔 현재 남편인 에반 스피겔과 사이에서 아들 하트를 출산했다.

사진 속 미란다 커는 화려한 크리스탈 장식이 달린 블랙 미니 드레스에 트렌디한 누드톤 투명 샌들을 매치했다.

미란다 커는 굵은 웨이브를 더한 머리를 한 쪽으로 넘긴 헤어스타일과 또렷한 레드 립으로 우아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블랙 셔츠에 블랙 슈트, 블랙 슈즈로 올 블랙 룩을 연출한 남편 에반 스피겔은 환한 미소를 지으며 미란다 커의 배를 감싼 모습이다.

에반 스피겔과 미란다 커의 웨딩 사진./사진=미란다 커 인스타그램
에반 스피겔과 미란다 커의 웨딩 사진./사진=미란다 커 인스타그램


한편 미란다 커와 2017년 결혼한 남편 에반 스피겔은 최근 '아기 얼굴' 필터로 화제가 됐던 앱 '스냅챗'의 CEO다. 1990년생인 에반 스피겔의 자산은 31억 달러(약 3조6000억원)로 알려져 화제가 됐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