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효진·수지…원피스 안에 바지 입은 스타들

원피스나 스커트에 팬츠 레이어드하는 복고 패션의 귀환…2020 버전으로 트렌디하게 입는 법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0.06.01 00:00  |  조회 149325
/사진제공=써스데이 아일랜드, 디올
/사진제공=써스데이 아일랜드, 디올
최근 원피스 안에 바지를 입는 복고풍 스타일이 다시 인기다.

지난해 로브와 랩원피스가 인기를 끌면서 복고 스타일링이 돌아왔다. 2020 버전으로 트렌디하게 연출하고 싶다면 스타들의 스타일링을 살펴보자.

휴양지 느낌을 물씬 풍기는 캐주얼룩부터 사무실에서도 입기 좋은 오피스룩까지 소개한다.



◇수지·조이, 세련된 리조트 웨어


/사진=마이클코어스,디올, 랑방
/사진=마이클코어스,디올, 랑방
코로나19로 인해 해외여행은 가기 어렵지만 근교나 한적한 공간으로 잠시 떠날 계획이라면 레드벨벳 조이와 가수 수지의 스타일링을 참고해 보자.

조이는 브이넥 패턴 롱 원피스 안에 같은 패턴의 팬츠를 매치했다. 원피스만 단독으로 입어도 리조트룩 느낌이 나지만 팬츠를 함께 입으니 더욱 편안한 느낌이 난다.

조이는 원피스 단추를 스커트 부분만 열어 재킷 안에 바지가 드러나는 것처럼 연출했다.

수지는 셔츠 원피스에 같은 무늬의 쇼츠를 매치했다. 키가 작은 편이라 맥시 원피스를 즐기지 않는다면 시도하기 좋다.

허리에 벨트를 매치하면 허리선이 높아 보여 다리가 더욱 길어 보이는 효과도 있다.

'랑방'이 런웨이에서 선보인 원피스와 팬츠 조합도 눈여겨보자. 스트라이프 원피스에 흰색 데님진을, 가오리 핏의 롱셔츠에 슬랙스를 매치해 편안함을 더했다.



◇공효진, 편안한 캐주얼 룩


/사진제공=써스데이 아일랜드
/사진제공=써스데이 아일랜드
지난해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누구보다 멋지게 복고 스타일링을 소화해 내 눈길을 끈 배우 공효진. 공효진은 드라마는 물론 광고나 화보에서 트렌디한 복고 룩을 자주 연출한다.

최근 공개된 써스데이 아일랜드의 화보에서는 발목까지 내려오는 맥시 원피스에 청바지를 레이어드 한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잔 꽃무늬가 돋보이는 원피스에 밑단 올이 풀린 청바지, 뮬 또는 샌들을 매치해 자유분방한 보헤미안 룩을 완성했다. 봄여름 나들이 룩으로 추천한다.



◇정려원, 멋스러운 오피스 룩


/사진=머니투데이 DB, 루이 비통, 지방시, 아크리스
/사진=머니투데이 DB, 루이 비통, 지방시, 아크리스
배우 정려원은 가죽 베스트 장식의 블랙 원피스에 단추 장식의 슬랙스를 매치한 룩을 선보인 바 있다. 팬츠의 폭이 좁은 것으로 골라 다리를 슬림하게 보이도록 연출했다.

조끼(베스트)나 롱 재킷을 원피스처럼 입고 같은 색 또는 비슷한 계열의 팬츠를 매치하면 시크한 오피스 룩이 된다. 봄여름에는 가벼운 블라우스나 티셔츠 위에 얇은 베스트를 레이어드해보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