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에 돼지 XX라고…" 이지혜, ♥문재완에 악플 달리자 '버럭'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1.09.03 13:15  |  조회 18113
방송인 이지혜 /사진=유튜브 채널 '밉지 않은 관종 언니' 영상 캡처
방송인 이지혜 /사진=유튜브 채널 '밉지 않은 관종 언니' 영상 캡처
'관종언니' 방송인 이지혜가 남편 문재완을 향한 악성 댓글을 보고 속상했던 경험을 털어놨다.

지난 2일 이지혜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밉지않은 관종언니'(이하 '관종언니')에는 브이로그 영상이 게재됐다.

현재 둘째를 임신 중인 이지혜는 산전 마사지를 받기 위해 이동하며 영상을 촬영했다. 그는 남편에게 딸 태리를 맡기고 외출했다며 "아빠가 과연 점심을 먹일 수 있을까 불안하다"고 혼자 아이를 돌볼 남편 문재완 걱정을 내비쳤다.

이후 마사지를 받은 이지혜는 "남편한테 문자가 40개 와있어서 보니까 (태리가) 잠들었단다. 깨면 입맛이 돌기 때문에 뭐든 잘 먹을 수 있을 것 같다"며 휴대폰 앱을 활용해 남편과 딸이 먹을 고기와 쌈 채소를 주문했다. 그는 16만원어치나 주문하고선 "돈 버는 이유가 뭐가 있겠어. 우리 딸 위해서. 남편도 좀 생각하는 중이다"며 혼잣말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지혜는 최근 다이어트 중인 남편이 응원의 댓글을 봤다는 이야기를 전했다. 그는 "큰태리(남편) 살 빠지고 있다더라. 빠지고 있는데 물을 안 마시려고 한다. 못 먹으니까 예민해졌다. 좋은 결과가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방송인 이지혜 /사진=유튜브 채널 '밉지 않은 관종 언니' 영상 캡처
방송인 이지혜 /사진=유튜브 채널 '밉지 않은 관종 언니' 영상 캡처
이어 이지혜는 "우리 남편을 사람들이 좋아해 주는구나 생각도 하지만 안티도 생겼나 보다. 막 '돼지 XX'라고 누가 댓글을 달아서 기분이 나빴다"며 "가족을 욕하는 건 기분이 나쁘다. 초등학생 애기들이 그랬지 않았을까 한다"며 깊은 한숨을 쉬었다.

그는 카메라를 향해 "걸리기만 해 봐라"고 차분한 목소리로 말하고는 장난스럽게 웃어 보였다.

이지혜는 "남편이 요즘 도와주려고 하는데 고맙다. 결혼할 때도 최고의 남편이 될 거라고 생각은 했는데 예상이 빗나가지 않았다"며 "처음에는 부족한 부분도 있는 거 같고 그런 생각이 들었는데 그 중심을 봤다"며 남편에 애정을 드러냈다.

카메라를 찍어주는 스태프가 결혼할 사람을 알아보는 비법이 뭐라고 생각하냐고 묻자 이지혜는 "남자를 많이 만나보는 게 중요하다. 연애를 많이 해보는 건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 헤어졌을 때 내 문제가 뭐였는지를 잘 아는 게 중요하다. '어떤 사람 만나는 게 좋을까요?'가 아니라 내가 준비가 돼야 하는 거다"고 조언했다.

집에 도착한 이지혜는 남편 문재완과 함께 주문한 고기와 야채로 상을 차려 딸과 함께 식사를 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