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세' 서지오 "25살 아들 있다…여자로서 30대 잃어버려"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1.09.30 07:19  |  조회 4710
/사진=TV조선 '퍼펙트 라이프' 방송화면
/사진=TV조선 '퍼펙트 라이프' 방송화면
'퍼펙트 라이프' 트로트 가수 서지오가 이혼 후 홀로 키운 아들이 올해 25세라고 밝혔다.

지난 29일 방송된 TV조선 '퍼펙트 라이프'에서는 서지오가 출연해 자신의 건강 상태를 점검받는 시간을 가졌다.

서지오는 MC 현영이 출연 계기를 묻자 "올해 나이가 51세다. 신체 나이를 검사했더니 27세라더라"며 "이렇게 몸을 관리한 이유는 현재 25세 아들이 있다"고 고백했다.

이어 "아들을 낳고 산후조리를 잘 못해서 몸 속 건강이 걱정이 된다"며 "일상을 한 번 점검받고 싶어서 출연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부모님과 보내는 일상을 공개한 서지오는 부모님에게 죄송했던 순간을 회상하기도 했다.

서지오는 "여자로서의 30대를 잃어버렸다. 결혼 3년 후 이혼하고 홀로 아들을 키웠어야 했다"며 "부모님이 함께 육아를 해주시고 힘듦을 같이 겪어주셨다"고 미안함을 드러냈다.

이성미가 "제일 힘들었을 때는 언제냐"고 질문하자 서지오는 "아들이 축구 시합을 하다가 친구와 몸싸움을 했다. 그런데 상대 친구가 '너네 엄마 무명가수라면서?'라고 말해 아이가 엉엉 울었다"며 "그 사건 이후 더 열심히 살아야겠다고 결심했다"고 답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

MOST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