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아침 3시간 화장하는 외모 집착女…서장훈 "실력이 중요"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1.10.18 22:03  |  조회 4888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물어보살' 외모에 집착하는 의뢰인이 등장했다.

18일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외모에 집착하는 25세 의뢰인이 출연했다.

의류 매장에서 판매직으로 근무 중인 의뢰인은 댄서에 대한 꿈이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는 외모에 대한 집착으로 하루에 잠을 2~3시간만 잔다며 직장 생활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친다고 털어놨다.

의뢰인은 "메이크업에 집착한다. 늦잠을 자면 화장을 못하는 경우가 있는데 그런 날엔 불안해서 점심시간에 밥도 안 먹고 메이크업을 한다"고 말했다. 특히 의뢰인은 풀메이크업을 위해 새벽 5시에 일어난다며 "(아침에 화장을) 2~3시간 정도 한다. 진한 화장을 좋아하기도 하고 그렇게 하고 나가야 직성이 풀린다"고 말했다.

어린시절 친언니와 비교를 당해 외모에 집착하게 됐다는 의뢰인은 언니의 사진과 자신의 맨 얼굴 사진을 공개했다. 이를 본 MC 서장훈과 이수근은 "언니랑 큰 차이를 못 느끼겠다" "맨 얼굴이 훨씬 낫다"고 했다.

의뢰인은 화장뿐 아니라 다이어트 집착도 심했다. 그는 "잘 안 먹기도 하고 먹는 양에 비해 운동을 심하게 한다. 심할 때는 부모님은 모르시지만 일부러 토를 하기도 한다"고 고백했다.

서장훈은 의뢰인에게 "어떻게 생각하느냐에 따라 삶이 달라진다"며 "나는 어렸을 때 별명이 '모과'였다. 나는 너보다 (외모 비하를) 훨씬 많이 들었다. 너는 콤플렉스가 됐지만 나는 그 이야기를 너무 많이 들어서 아무렇지도 않았다"고 자신의 경험을 전했다.

이어 서장훈은 "외모보다 중요한 게 있다고 생각한다. 나는 내가 진짜 농구를 잘 하면 결국 내가 이길 거라 생각했다"며 "내가 너라면 저녁에 네 꿈을 위해 하루에 6~7시간은 자고 5시에 일어나면 춤 연습을 하겠다. 화장하는 것보다 춤 실력을 늘리는 게 중요하지 않겠냐"고 조언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