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 출신 최정원, '불륜설' 논란→반박에 재반박…소송 향방은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1.19 13:31  |  조회 42973
그룹 UN 출신 배우 최정원./사진=김창현 기자 chmt@
그룹 UN 출신 배우 최정원./사진=김창현 기자 chmt@

그룹 UN 출신 배우 최정원이 사생활 논란으로 손해배상 소송에 휘말린 가운데, 가사법 전문 변호사가 소송 진행 방향에 대한 이야기를 전한다.

19일 방송되는 KBS2 연예 정보 프로그램 '연중 플러스'에서는 다양한 연예계 소식을 다룬다.

먼저 연예가 헤드라인' 코너에서는 KBS 기상캐스터 강아랑의 결혼식 현장이 독점 공개된다. 코미디언 서경석 사회, 배우 강하늘이 축가를 맡은 결혼식 현장 모습과 강아랑이 밝힌 결혼 소감과 앞으로의 활동 계획에 관심이 모아진다.

이어 그룹 빅스 라비가 병역 브로커에게 병역 관련 상담을 의뢰하고 조언을 받았다는 정황이 드러난 사건도 다뤄진다. 방송에서는 병역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라비 사건에 대한 신경외과 전문의의 이야기를 전한다.

'기획취재 끝까지 간다'에서는 최정원의 사생활 논란을 알아본다.

제보자 A씨는 최정원이 자신의 아내 B 씨와 부적절한 만남을 가졌다고 폭로, 특히 최정원과 아내 B 씨가 전 연인 관계였으며 최정원은 B 씨가 유부녀임을 인지했음에도 자주 연락을 취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최정원은 즉각 반박했지만, 제보자 역시 재반박에 나서며 최정원을 상대로 5000만 원 상당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한 상황. 향후 소송 진행 방향에 대해 가사법 전문 변호사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또한 '가보자GO!'에서는 KBS 신규 예능 프로그램 '걸어서 환장 속으로'의 MC 이유리, 박나래, 규현을 만난다. 첫 촬영을 마친 이들은 스타 가족의 여행 후기로 "여행 구경보다 싸움 구경을 많이 하게 된다"고 말한다.

이유리는 '주변에 출연을 권유하고 싶은 사람이 있냐'는 질문에 이유리는 "손예진 씨와 현빈 씨"라고 대답해 눈길을 끈다.

한편 '연중 플러스'는 19일 밤 11시 KBS2에서 방송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