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작가' 빽가 "유명 연예인, 매니저 시켜 촬영 할인 요구" 폭로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2.27 13:57  |  조회 3723
그룹 코요태 빽가/사진=머니투데이 DB
그룹 코요태 빽가/사진=머니투데이 DB

그룹 코요태 멤버이자 사진작가로 활동 중인 빽가가 한 유명 연예인이 할인을 요구했던 일을 폭로했다.

27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는 최근 첫 솔로 앨범 'CURE'를 발매한 빽가가 출연해 DJ 박명수와 이야기를 나눴다.

DJ 박명수는 빽가에게 "사진작가로 버는 돈이 더 많냐, 가수로 활동하는 수입이 더 많냐"고 물었다.

이에 빽가는 "그때 그때 다르다. 코로나19로 코요태 공연이 없을 때는 사진 일을 더 하고, 코요태 공연이 많으면 사진작가로서 일을 덜하게 되고 때마다 다르다"고 답했다.

박명수는 "연예인 사진도 찍냐, 연예인 할인이 따로 있냐"고 묻자 빽가는 "연예인 작업도 많이 했었다. 비, 이효리 씨 그 밖에도 많다"며 "촬영 가격은 촬영이 무엇이냐에 따라 다르다. 룩북, 광고, 프로필 등 여러 가지가 있지 않나. 그 항목에 따라 (가격이) 정해져있다"고 설명했다.

그룹 코요태 빽가, 코미디언 박명수./사진=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보이는 라디오
그룹 코요태 빽가, 코미디언 박명수./사진=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보이는 라디오

박명수는 "친하면 깎아주냐. 깎아달라고도 안 하지 않냐"며 궁금해했고, 빽가는 머뭇거리다가 "개인적으로 친하면 할인을 해주긴 한다"며 "깎아달라는 분도 있었다. 누군지는 못 밝힌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빽가는 할인을 요구했던 이에 대해 "유명한 분이다. 근데 (할인해달라는 말을) 매니저를 시켜서 뒤에 숨어서 말하더라"라고 폭로했다.

박명수가 "(연예인) 본인이 할인을 요구한 사람도 있냐"고 묻자 빽가는 "찾아와서 돈 없다고 도와달라는 분도 있다. 그런 분들은 공짜로 해드린다"고 답했다.

/사진=KBS2 '홍김동전' 방송 화면
/사진=KBS2 '홍김동전' 방송 화면

한편 빽가는 사진작가로 활동하다 2004년 코요태 6집 앨범에 합류하며 가수로 데뷔했다.

빽가는 지난 23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홍김동전'에 출연해 "고등학교 때부터 사진을 공부하다 코요태 멤버로 데뷔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그는 라면 '너구리' 포장지의 조리예 사진을 촬영했다고 말해 화제를 모았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