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맞는 기자에 우산 씌워준 시민…누리꾼들 "인류애 충전"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7.05 14:43  |  조회 2553
/사진=채널A 뉴스 갈무리
/사진=채널A 뉴스 갈무리
한 기자가 비를 맞으며 보도하는 모습을 본 지나가던 시민이 우산을 씌워줘 훈훈함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4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비 맞는 기자가 안타까웠던 아저씨' '비 맞는 기자 본 시민의 행동' 등의 글이 빠르게 퍼졌다. 해당 게시물에는 이날 채널A 뉴스의 폭우 예보 보도 영상이 담겼다.

영상에는 광화문 광장에서 채널A 뉴스 박건영 기자가 비를 맞으면서 보도를 하고 있다. 그는 마이크를 들고 "눈을 뜨기 어려울 정도로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라며 내리는 비를 그대로 맞고 있다. 얼굴과 머리카락, 옷이 모두 젖은 상태다.

이때 빨간 반소매 티셔츠를 입은 남성이 기자에게 우산을 띄워주는 모습이 카메라에 그대로 찍혔다. 카메라와 잠깐 눈이 마주친 남성은 몸을 옆으로 돌린 뒤 우산 손잡이로 얼굴을 가려 카메라에 자신이 보이지 않게 했다.

해당 남성이 우산을 씌워주자 박 기자는 얼굴에 미소를 보였으나 이내 프로페셔널하게 보도를 이어갔다. 채널A 뉴스 측은 해당 모습을 편집 없이 내보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너무 따뜻하다" "인류애 충천된다" "눈물이 날 거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부 누리꾼들은 "알고 보니 아버지 아니냐" "옆으로 서 계시는 모습에서 배려가 느껴진다" 등의 댓글을 달았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

MOST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