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뭘 넣은 거야?"…이지혜 장바구니에 1190만원어치, 결제는?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  2023.07.05 15:18  |  조회 54969
/사진=유튜브 채널 '밉지않은 관종언니'
/사진=유튜브 채널 '밉지않은 관종언니'
방송인 이지혜가 남다른 온라인 쇼핑 팁을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4일 유튜브 채널 '밉지않은 관종언니'에는 '가방 이후 첫 쇼핑. 1190만원치 택배 언박싱'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이지혜는 딸 엘리가 중이염이 악화됐다는 소식을 알리며 "가끔씩 정말 스트레스가 쌓이면 인터넷 쇼핑을 한다"라고 털어놨다.

이지혜는 "저는 쇼핑을 별로 안 좋아한다. 구매욕이 넘치지 않는데 담아놓은 걸 보여드리겠다"라며 장바구니를 공개했다.

그는 "장바구니에 담아 두는 건 내가 사고 싶은 마음을 일단 표현하는 거다. 장바구니에 담아 놓고 시간이 흐르면 이미 구매했다는 착각을 한다. 우리는 이미 구매 후 금액의 가치를 누린 거다"라고 설명하며 "장바구니는 지나간 전 연인이다"라고 자막을 달아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이지혜는 온라인 쇼핑몰을 이것 저것 검색하며 화장품부터 의류, 조리도구, 신발, 그릇 등을 장바구니에 담았다. 그렇게 장바구니에 담긴 물건의 총금액은 약 1182만원이었다.

이를 본 남편 문재완은 "도대체 뭘 넣은 거야?"라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지혜는 고민 끝에 그중 10%가 조금 넘는 128만원어치의 물건을 결제했다.

택배 언박싱 후 이지혜는 자신의 장바구니지론을 어필하며 "진짜 좋은 취미인 것 같다. 장바구니에 담는 건 죄가 아니지 않나. 사고 싶으면 장바구니에 막 담아라. 우리 마음속으로 2000만원~3000만원씩 쇼핑을 하고 결제는 40만원~50만원 정도만 해도 쾌감이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