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컵라면 혼밥" 김종민, 코요태 합류 초 눈치 본 사연?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7.17 12:15  |  조회 4124
/사진=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 화면
/사진=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 화면

그룹 코요태 신지가 김종민을 각별히 더 챙기게 된 사연을 전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는 올해 데뷔 25주년을 맞은 코요태 멤버들이 녹음 후 회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종민은 코요태에 합류하게 된 사연을 털어놨다.

/사진=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 화면
/사진=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 화면

김종민은 "나는 원래 남자 그룹이 하고 싶었다. 댄서하기 전에는 가수가 하고 싶었다. SM엔터테인먼트 오디션도 봤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런데 코요태를 하라더라. 처음엔 고민 많이 했다. 친구들은 '다른 거 해보면 어떻겠냐'고 했었다. 아이돌 남자 그룹 하라는 거다. 지금은 이래서 그렇지, 그땐 얼굴도 예쁘장하게 생겼으니까"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신지가 "코요태 돼서 기분이 나빴냐"고 묻자 김종민은 "댄서할 때는 소수만 날 좋아해서 난 몰랐다. 코요태는 대중이 날 좋아해주더라. 들어와서야 코요태가 큰 그룹이라는 걸 알았다. '내가 잘못 생각했었구나' 알게 됐다"고 말했다.

/사진=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 화면
/사진=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 화면

신지는 "처음에 들어왔을 때 오빠는 겉돌 수밖에 없었다. 나는 1집부터 (코요태를) 하고 있었고, 오빠는 원래 가수도 아니었으니 자리 메꾸러온 느낌이었을 것 같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에 김종민은 "내가 좀 겉돌았다"고 인정하며 "사장님도 객원으로 한 번 해보자고 했었다"고 했다.

/사진=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 화면
/사진=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 화면

신지는 눈물 없이 못 듣는 김종민의 과거 이야기도 전했다.

신지는 "내가 밥 먹었냐고 물어보면 항상 먹었다더라. 그런데 녹음하다보면 맨날 혼자 없어지더라. 나중에 물어보니 혼자 슈퍼에 가서 컵라면을 먹고 온 거다. 밥을 같이 먹기도 불편했던 거다. 그 얘기 듣고 짠해서 그때부터 더 많이 챙기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김종민은 "어렸을 때 생활기록부 보면 '눈치를 많이 본다'고 써있더라. 커서도 눈치를 보고 있더라"라고 했고, 김희철이 "지금도 눈치 보고 있는 것 같다. 지금도 말한 다음에 리액션 하는 우리 표정을 본다"고 지적해 웃음을 안겼다.

/사진=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 화면
/사진=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 화면

신지는 자신이 김종민을 리더를 맡긴 뒤에야 그가 코요태에 정착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오빠한테 리더하라고 했다. 오빠가 그런 거 안 한다길래 오빠가 나보다 나이도 있고 오빠가 하면 코요태가 더 좋아질 거라고 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1집 순정, 2집 실연을 다 1위 했다고 생각하더라. 1위 한 번도 못했다. 그런데 오빠가 들어오고 난 후로 우리가 1위를 했다. 그래서 내가 복덩이라고 했다"라며 김종민을 치켜세웠다.

이에 김종민은 "그때부터 내가 주인 의식이 생겼다"고 인정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