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난 지 40일 만에 임신…시母, 출산 직후 남편만 데려가" 충격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8.21 14:05  |  조회 15920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예고 영상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예고 영상

만난 지 40일 만에 임신한 전채원이 출산 후 시어머니에게 받은 상처를 털어놓는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MBN 예능 프로그램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에는 이른 나이에 임신한 후 파란만장한 일들을 겪은 전채원이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는 "자신의 힘으로 도저히 해결할 수 없는 고민이 있다"며 제작진에 직접 SOS를 요청한 전채원이 출연한다. 전채원은 '고딩엄마'는 아니지만 이른 나이에 아이를 임신한 이후 벌어진 일들과 쉽지 않은 고민을 밝힌다.

먼저 전채원이 아이 엄마가 되기까지의 이야기가 재연 드라마로 그려진다. 전채원은 큰오빠와는 11살 차이 나는 늦둥이로 태어나 아버지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자랐다고.

어린 시절부터 몸이 좋지 않아 부모님의 도움을 많이 받고 살았다는 전채원. 그는 취업을 준비하던 중 한 남자를 만났고, 첫만남에 바로 교제를 시작해 만난 지 일주일 만에 동거에 돌입했다고 전한다.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예고 영상
/사진=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예고 영상

이를 지켜보던 3MC 박미선, 인교진, 서장훈과 이인철 변호사, 조영은 심리상담사는 "비정상적인 행동"이라고 입을 모은다.

사귄 지 40일 만에 임신 사실을 부모님에 밝힌 후 결혼을 통보했다는 전채원의 철없는 사연에 출연진은 "부모님들이 엄청 충격받으셨을 거다", "현장에서 한 대 맞지 않은 것만으로도 다행"이라며 일침을 가한다.

전채원은 출산 후 예상치 못한 난관을 맞닥뜨렸다. 전채원은 "출산 직후 남편과 사이가 지나치게 각별하던 시어머니가 '아들을 쉬게 해야 한다'며 나와 신생아를 집에 두고 아들을 본가에 데려가 버렸다"고 털어놨다.

황당무계한 사연을 들은 출연진은 "정말 실제 상황 맞느냐"고 되물으며 충격에 빠진다고.

제작진은 "전채원이 임신 전부터 출산 후까지 갖은 병에 시달리면서도 홀로 아이를 키워낸 씩씩한 사연을 밝히는가 하면 현재 180도 바뀌어 버린 자신의 일상과 이와 관련된 고민을 낱낱이 털어놓는다"고 전했다.

이어 "'의지와 다르게 불행해지면서 주변 사람도 모두 떠나가고 있다'며 현 상황을 냉정하게 진단받길 원하는 전채원의 삶을 따뜻한 시선으로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전채원이 출연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는 오는 23일 밤 10시20분 방송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

MOST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