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뷔가 구하는 '찌그러진 시계' 뭐길래…"경매가 22억" 깜짝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  2023.08.25 10:37  |  조회 6919
그룹 방탄소년단(BTS) 뷔./사진=유튜브 채널 'W KOREA' 영상
그룹 방탄소년단(BTS) 뷔./사진=유튜브 채널 'W KOREA' 영상

그룹 방탄소년단(BTS) 뷔가 초호화 명품 시계를 구하기 위해 경매에 뛰어들었다고 밝혔다.

지난 24일 유튜브 채널 'W KOREA'에는 '(BTS V Q&A) 방탄소년단 뷔에게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그가 요즘 생각하고, 느끼고, 좋아하는 모든 것! by W Korea'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 영상에서 뷔는 솔로 앨범에 대해 재즈풍이라며 "스탠다드 재즈로 가기에는 어려움이 있어서 대중적으로 풀려고 노력했다"며 "해가 질 때, 노을이 질 때, 드라이브할 때, 퇴근할 때 듣기 좋은 음악"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콘셉트에 대해서는 "방탄소년단 뷔라는 색깔은 가져가지 않을 것"이라며 "그건 저에게 있어서 특별함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룹으로 있을 때 뷔와는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서 다양한 모습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그룹 내 마지막 솔로 주자로서 "멤버들이 많이 고생한 걸 제가 해보니까 알겠고, 쉽지 않다"며 "오히려 솔로 앨범 준비가 재밌는 것 같다. 신선하고 새롭고 다양한 모습으로 다가갈 수 있어서 '아미'(BTS 팬덤명) 분들이 좋아해 주시면 두 발 뻗고 잘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뷔는 "가방을 잘 안 들고 다닌다"며 "목걸이랑 팔찌는 샤워할 때도 잘 때도 하는데 반지는 계속 가지고 다니고 있다"고 말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 뷔./사진=유튜브 채널 'W KOREA' 영상
그룹 방탄소년단(BTS) 뷔./사진=유튜브 채널 'W KOREA' 영상

뷔는 최근 '플렉스'한 것에 대해서는 "'까르띠에'(Cartier) 크래시 시계를 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아직 경매 중이라 가격을 계속 책정하고 있다"며 "근데 못 구할 가능성이 있어서 열심히 노력 중이다"고 덧붙였다.



BTS 뷔도 경매 나선 시계 뭐길래…'자산 3조' 제이지도 착용


래퍼 제이지가 2021년 10월 영화 '더 하더 데이 폴'의 영국 런던 시사회에 참석할 당시 '까르띠에' 크래시 시계를 착용한 모습. /로이터=뉴스1
래퍼 제이지가 2021년 10월 영화 '더 하더 데이 폴'의 영국 런던 시사회에 참석할 당시 '까르띠에' 크래시 시계를 착용한 모습. /로이터=뉴스1

뷔가 경매에 나선 시계는 세계에서 가장 럭셔리한 빈티지 시계로 꼽히는 제품이다. 특히 1960년대 모델이 경매에서 가장 주목받는다. 순자산만 3조원이 넘는 래퍼 제이지(Jay-Z), 자산 6700억대 카니예 웨스트 등이 착용한 바 있다.

까르띠에 런던 크래시. /사진=시계 전문 경매 플랫폼 '루페 디스'(Loupe This)
까르띠에 런던 크래시. /사진=시계 전문 경매 플랫폼 '루페 디스'(Loupe This)

이 시계는 자동차 사고로 찌그러진 시계에서 영감을 받은 유기적이고 자유로운 곡선 형태의 디자인이 특징이다.

1967년 까르띠에 런던 부티크에서 처음 제작돼 '런던 크래시', '파리 크래시' 등 극소량 한정으로만 만들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첫 생산된 제품이 12개가량인 것으로 알려졌을 정도로 희귀한 제품이다. CNN에 따르면 까르띠에는 총 생산 수량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제품이 수백 개에 불과할 것이라 전문가들은 추정한다.

이 시계는 2021년 1970년대 모델이 스위스 제네바 소더비에서 90만8000달러(한화 약 12억원)에 판매됐으며, 지난해 5월 1967년 런던 모델이 시계 전문 경매 플랫폼 '루페 디스'에서 경매가 165만달러(약 21억9000만원)에 판매되며 기록을 경신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트